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빚투 논란' 마이크로닷, 잠적+행방묘연 "밤에 짐 빼고 이사했다"

byOSEN

OSEN

[OSEN=유지혜 기자] 부모의 빚 때문에 논란에 휩싸인 래퍼 마이크로닷의 행방이 묘연해졌다. 방송을 통해 공개했던 집도 비운 마이크로닷. 그의 잠적설이 더욱 힘을 얻고 있다.


지난 11일 오후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가족의 빚 때문에 곤욕을 치른 연예인들의 소식이 전해졌다.


부모의 사기 및 채무 문제 때문에 논란에 휩싸인 연예인들이 다수 발생하고 있는 요즘이다. 그 근원은 바로 마이크로닷. 지난 달 19일 부모의 사기 사건이 세상에 알려지자, 마이크로닷은 이후 모습을 감췄다. 초반에는 소속사를 통해 "사실무근", "법적대응할 것"이라고 밝혔으나, 마이크로닷 부모의 사기 행각이 점점 수면 위로 오르면서 결국 마이크로닷은 입을 닫게 됐다.


마이크로닷의 사건 이후, 연예계에는 너도나도 '연예인의 부모에게 돈을 떼였다'고 채무를 폭로하는 사람들 때문에 공포에 떨어야 했다. 한고은, 조여정, 휘인, 차예련, 티파니 등이 부모의 빚을 폭로 당해 슬픈 개인사를 밝혀야만 했다. 비 또한 아버지의 채무 때문에 '빚투 희생자'가 됐다. 논란에 휩싸인 연예인들은 자식된 도리로 도의적 책임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표명하며 사태를 수습 중이다.

OSEN

하지만 마이크로닷만은 논란 이후 계속 모습을 감추고 있는 상태. 마이크로닷은 미흡했던 초반 대응으로 여론의 뭇매를 맞았고, 결국 예능 ‘도시어부’ 등 모든 방송에서 하차했다. 마이크로닷 큰아버지까지 2억원의 피해를 입었다는 사실이 공개된 이후, 경찰 측은 “인터폴에 마이크로닷의 부모의 적색수배를 요청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지난 11일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마이크로닷의행적을 찾기 위해 마이크로닷이 살았던 아파트에 찾아가는 '한밤' 팀의 모습이 그려졌다. '한밤' 팀은 마이크로닷이 최근 방송에서 공개했던 아파트로 향했지만, 이웃 주민으로부터 "(마이크로닷이)이사 간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밤에 짐을 빼는 걸 봤다는 사람이 있다. 자전거만 두고 짐을 뺐다고 하더라"는 말을 들어야만 했다.

OSEN

마이크로닷이 살았던 지역의 부동산 관계자 또한 "그 집 팔렸다. 그 집의 주인이 바뀌었다. 얼마 전에 계약돼 이사를 갔다"고 밝혔다. 결국 마이크로닷은 최근 이사한 집을 급하게 팔고 자취를 감춘 것이다. 마이크로닷의 형 산체스도 6일 발매하기로 했던 곡 발표도 미루고 두문불출 중이다.


한국으로 오려 했지만 비자 문제 때문에 시간이 걸린다던 마이크로닷 부모 또한 여전히 행방이 묘연하다. 법무부 국제형사과는 최근 OSEN에 마이크로닷 부모의 범죄인 인도 조약상 절차에 대해 “외교관계 및 수사 진행 상황 등의 이유로 확인해드리기 어려운 점을 양해해주시기 바랍니다”라고 답했다. / yjh0304@osen.co.kr


[사진] '본격연예 한밤' 방송 캡처, OSEN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