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전현무♥한혜진 결별설 후폭풍無..'나혼자', 재확인한 국민예능 위력

byOSEN

전현무♥한혜진 결별설 후폭풍無..'나

온라인을 떠들썩하게 만들었던 전현무 한혜진 결별설 해프닝 이후, '나 혼자 산다'가 또 한번 큰 웃음을 선사했다. 기안84의 사무실 개업식에 모두 모인 회원들이 또 한번 대활약을 했기 때문. 화제성부터 빅재미까지, 매번 놀라운 위력을 보여주는 '나 혼자 산다'다.


기안84는 지난 14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 사무실 개업식을 가졌다. 그는 무지개 회원들이 오기 전 '미대 오빠' 김충재와 함께 시장으로 향해 시루떡, 막걸리, 돼지머리고기 등 개업식에 필요한 음식들을 샀다. 김충재는 기안84의 비서로 변신해 완벽한 케미를 형성했다.


사무실로 돌아와 이웃 상가들에 시루떡을 돌린 기안84는 김충재와 간판을 달고 사온 음식들을 세팅하는 등 분주한 시간을 보냈다. 그 과정에서 기안84가 세팅한 잡채의 일부가 바닥에 닿았고, 그걸 그대로 접시에 답아내 모두를 경악케 만들었다. 알고보니 그날 잡채를 먹은 이는 이시언 뿐이었고, 뒤늦게 이 사실을 알게 된 이시언은 충격에 빠질 수밖에 없었다.

전현무♥한혜진 결별설 후폭풍無..'나

전현무의 화환에 이어 박나래가 제일 먼저 사무실에 도착했다. 등장부터 화려한 의상으로 웃음을 선사한 박나래는 기안84의 의상을 지적하는 동시에 현장 세팅까지 도와주며 남다른 존재감을 뽐냈다. 이후 헨리, 전현무, 성훈, 한혜진, 이시언이 도착했다. 특히 헨리는 축하 선물로 갑자기 바이올린 연주를 보여줬고, 박나래가 응원단장으로 나서 분위기를 순식간에 화기애애하게 바꿔놨다.


이는 시작에 불과했다. 회원들끼리 모여 만들어낸 케미스트리는 다음주에도 이어질 전망. 그 가운데 전현무의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 프레디 머큐리를 패러디, 무릎까지 꿇게 만든 신년 운세, 김충재의 충격적인 축하연 등이 예고되면서 다음 방송에 대한 기대감이 더욱 높아졌다. 회원들 역시 "어마어마하게 남았다. 무엇을 상상하든 그 이상"이라고 소개를 할 정도.


앞서 전현무와 한혜진은 리액션이 없다는 것 때문에 난데없는 결별설에 휩싸인 바 있다. 하지만 이날 방송에서 두 사람은 결별설을 잊게 할 정도로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형성했고, 전현무는 예고편에서 "달심"을 크게 외치기도 했다. 과한 관심이 만들어낸 '해프닝'임을 알 수 있게 하는 대목. 오히려 함께 있을 때 더욱 재미있고 웃긴 '나 혼자 산다'의 위력을 확인 할 수 있었던 순간이다. 

 

[OSEN=박진영 기자] /parkjy@osen.co.kr


[사진] '나혼자산다'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