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SKY 캐슬' 김서형 딸 조미녀 "18kg 증량, 겁났다...케이 만난 건 기회"

byOSEN

'SKY 캐슬' 김서형 딸 조미녀 "

드라마 'SKY 캐슬'에서 김서형 딸 케이 역으로 주목받고 있는 배우 조미녀가 시청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조미녀는 5일 OSEN과의 인터뷰를 통해 "실시간 검색어 1위가 신기하고 한편으로 거짓말 같다"고 'SKY 캐슬'과 케이 캐릭터에 대한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에 대해 고마움을 전했다.


이날 조미녀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 케이의 정체가 딸로 밝혀졌는데요, 저 남자 아니고 여자 맞아요"라며 "작은 분량임에도 많이 응원해주시고 관심 가져주셔서 감사합니다"라고 인사를 남겼다. 특히 조미녀는 방치된 아이인 케이 캐릭터를 위해 일부러 18kg나 체중을 증량했다는 사실을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조미녀는 "외모 관련 이야기가 많은데 케이를 연구하면서 18kg 증량했습니다. 나이가 있어 보이는 부분. 음, 숫자는 무시 못하나봅니다. 그래도 여고생이냐고 민증검사 꼬박 받는데 캐릭터로 봐주세요"라고 응원과 관심을 당부했다.


드라마를 위해 체중 증량까지 불사했다는 연기 투혼이 알려지며 조미녀는 각종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서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조미녀는 '역도요정 김복주', '란제리 소녀시대', '고백부부', '그 남자 오수' 등을 통해 인상적인 연기로 주목받은 배우다.


조미녀는 "실시간 검색어 1위가 신기하고 한편으로는 거짓말 같다. 현재까지 감흥이 크게 느껴지는 것은 없지만 다른 날과 다르게 조금 많이 축하 연락을 받고 있다"며 "그때마다 들뜨지 말자, 내 갈길 가자, 주문 외우듯 대응하고 있는 것 같다. 계속 평정심 유지를 하고 있어 현재까지는 크게 실감하지 못하고 있다"고 겸손하게 말했다.


특히 조미녀는 적은 출연 분량에도 주연만큼이나 큰 임팩트로 시청자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캐릭터 연구와 체중 증량까지 불사한 연기 투혼은 조미녀를 자신만의 세상에 갇힌 채 버려진 케이 그 자체로 만들었다. 시청자들이 'SKY 캐슬'은 물론, 조미녀가 연기로 전하는 케이의 이야기에 집중할 수밖에 없는 이유다.

'SKY 캐슬' 김서형 딸 조미녀 "

다음은 조미녀와 나눈 일문일답이다.


Q. 조미녀에 대한 시청자들의 관심이 매우 높다.


저는 실검 1위가 신기하고 한편으로 거짓말 같다. 현재까지 감흥이 크게 느껴지는 것은 없다. 다른 날과 다르게 조금 많이 축하 연락을 받고 있는데 그때마다 들뜨지 말자, 내 갈 길 가자, 주문 외우듯 대응하고 있는 것 같다. 계속 평정심을 유지하려고 하고 있어 그런지 현재까지 크게 실감하지는 못하고 있다.


Q. 'SKY 캐슬' 케이 역을 위해 무려 18kg이나 체중을 증량한 사실에 시청자들 역시 놀라고 있는데.


'역도요정 김복주'에 출연할 때보다 지금 6kg가 더 나간다. 그때도 (역도 선수 캐릭터를 위해) 체중 증량과 역도 훈련까지 해야 했는데 운동을 하다보니 살이 빠지더라. 그래서 훈련이 끝나면 매일 기름진 음식과 탄수화물을 많이 먹었다. 그런데 지금은 그때보다 6kg나 더 나가는 거다.


'짱'이라는 영화를 찍고 다이어트에 들어갔다. 3개월 가까이 되는 기간에 16kg를 감량했다. 인스타그램에 다이어트 기록도 많이 남기고, 살 뺀 후 사진도 많이 찍어 올렸는데 그때 'SKY 캐슬' 케이 역 제안이 들어왔다. 감독님과 미팅 했을 때 '역도요정 김복주' 때만큼 체중을 증량하는 게 어떠냐는 제안을 하시더라. 저도 고민 끝에 체중 증량을 결정했다.


케이가 덩치가 있는 건 작가님이 오래 방치된 아이를 표현하기 위해 케이가 초콜릿 당류 애착증이 있는 설정을 만들었기 때문이다. 활동 영역이 적으니 살이 찌고, 둔해 보이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다. 유튜브를 보니 허기를 못 느끼는 병도 있더라. 그 영상도 참고했다.


Q. 체중 증량부터 케이 역을 소화하기 위해서 어려움이 컸을 것 같다.


하루에 열두번도 생각을 많이 했다. 제가 다이어트를 성공한지 얼마 안 된 시점부터 다시 살을 찌워야 한다는 게 겁이 났다. 하지만 케이 역은 캐릭터 설명부터 너무도 매력있었기에 분량이 적어도 꼭 해야지 하는 마음이 들었다. 저는 소속된 회사도 없기에 기회도 많이 없다. 저한테 케이가 온 건 기회라고 생각했다.


Q. 드라마와 케이를 사랑해주는 시청자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살 찌우는 건 정말 쉽다. 살 빼는 게 어려운 거다(웃음). 걱정과 응원해 주시는 분들에게 감사하다. 좋은 배우 되겠다.


[OSEN=장진리 기자] mari@osen.co.kr

[사진] 조미녀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