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헤어지지 말자"..'비스' 세븐, 이제는 말할 수 있는 이다해♥

byOSEN

"헤어지지 말자"..'비스' 세븐,

"헤어지지 말자."


가수 세븐이 연인 이다해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며 '사랑꾼'다운 면모를 뽐냈다.


세븐은 지난 8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김완선, 비투비 이창섭, 블락비 박경이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뽐냈다. 그 중에서도 가장 눈길을 끈 건 역시나 연인 이다해에 대한 언급이었다.


세븐은 이창섭의 열애설을 함께 해명해 준 뒤 "우리가 아는 그분과 여전히 뜨겁습니까?"라는 질문을 받았다. 세븐은 이다해와 2016년 9월 열애를 인정한 뒤 현재까지 사랑을 이어오고 있다.


이에 세븐은 망설임없이 그렇다고 대답한 뒤 '비디오스타' 출연 소식을 듣고 응원보다는 걱정을 해주더라고 말했다. 또 세븐은 데이트를 어떻게 하느냐는 질문엔 "맛있는 거 먹으러 자주 다닌다"고 말했다. 연인이라는 사실이 공개가 되었기 때문에 조금은 편하게 다닐 수 있다는 설명이다.

"헤어지지 말자"..'비스' 세븐,

세븐은 공개연애의 장단점이 명확하다고 밝혔다. 그는 "장점이라고 하면 아무래도 둘이 편하게 식당도 다니고 여기저기 놀러도 다닐 수 있는 것, 단점이라고 하면 아무래도 각자의 일을 하는데 서로 엮인다는 것"이라며 "뭐만 했다 하면 ‘그녀가 반한 미소’ 이런다. 그게 좀 방해가 될 때가 있다"고 설명했다.


새븐이 밝힌 이다해의 가장 큰 매력은 에너지가 좋고 밝다는 것. 이는 세븐도 마찬가지기 때문에 서로 긍정적인 에너지를 주며 힘이 되어줄 수 있다고도 했다. 방송 말미 세븐은 MC들의 끈질긴 요청에 의해 '이다해'로 삼행시까지 하게 됐다. 영상편지, 전화연결을 다 뿌리치고 결정한 삼행시였다.


그는 "이 세상에 하나밖에 없는, 다해야, (♥)해해해"라고 하더니 양손으로 하트를 만들었다. 이에 박소현은 "이러면 영상편지와 뭐가 다르냐"고 지적하며 웃음 짓기도. 하지만 이 삼행시가 성에 차지 않았는지, 또 다시 삼행시에 도전한 세븐은 "이제는 말할 수 있습니다! 다해야, 해(헤)어지지 말자"고 적극적으로 이다해에게 사랑을 고백했다. 세븐의 솔직함과 '사랑꾼' 면모에 '비디오스타'는 달달함으로 물들었다. 

 

[OSEN=박진영 기자] parkjy@osen.co.kr

[사진] ‘비디오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