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연애의 맛' 김진아 "김정훈과의 만남에 집중...뜨려고 방송 나온 거 아냐"

byOSEN

OSEN

[OSEN=장진리 기자] '연애의 맛'에 출연 중인 김진아가 악플에 괴로운 심경을 토로하며 강경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진아는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는 이제 무서워서 못 보겠어요"라고 '연애의 맛' 출연 이후 쏟아지는 악플에 괴로운 심경을 전했다.


현재 김진아는 '연애의 맛'에 출연해 UN 출신 김정훈과 알콩달콩 달달한 가상 연애를 이어가는 중. 김진아는 "저는 이제 무서워서 못 보겠어요. 그래야 더 아무 생각 없이 김진아 그대로 푹 임할 수 있을 것 같아서요.. 하나하나에 또 무슨 말이 나오고 뭐가 날아올지 너무 무서워요. 정말 너무너무 무서워요"라며 "이건 드라마가 아니잖아요. 저는 이게 정말 제 일상에 가득 들어와 있는 제 삶이거든요. 그래서 이런 생각이 꽉 차면 안 될 것 같아서 그냥 안 보고 임하는 게 더 나을 것 같더라고요"라고 방송 후 자신을 둘러싼 날선 반응에 대한 두려움을 고백했다.


이어 "분명히 제가 이 말 하면 또 '그럴 것도 모르고 나왔냐', '뜨려고 나온 거 아니냐', '이런 거는 네가 감수해야지', '칭얼댈 거면 그냥 하차해라' 라고 하시겠지만 제게는 이제 그냥 이게 진짜 제 일상 그 자체고 이걸 통해 인간난로 마냥 따뜻한 '랜선 내 님들' 알게 되고 소통할 수 있다는 것도 너무 행복한걸요"라며 "그리고 저는 뜨려고 나온 것도 아니고 제가 먼저 '저 할래요 저' 해서 시작한 것도 아니고 저만의 고민과 판단을 거쳐 신중히 시작한 거고 방송이 아닌 누군가와의 만남에 집중했고"라고 솔직한 심경을 토로했다.

OSEN

김진아는 "네, 저는 이렇게까지 너무 심한 분들이 계실 줄 몰랐어요. 반대로 역시나 이렇게까지 감사하게 곁에서 힘 되어 주시는 분들이 계실 줄도 몰랐구요"라며 "역시 이래서 남 얘기 함부로 판단해서 말하면 안 된다는 것을 다시 한 번 배우는 밤입니다"라고 자신을 응원해 주는 사람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또한 김진아는 고소장 사진을 함께 공개하며 "컴퓨터 뒤에, 가계정 뒤에, 익명성 뒤에 꽁꽁 숨어있어도 요즘 되게 잘 잡아내던데 말이에요. 나는 바보도 아니고 내 자신이 소중하기 때문에 비상식적으로 나를 괴롭히면 나도 너 괴롭힐 거예요. 덕분에 법조계 친구들이랑 요새 얼굴 자주 봐서 우정이 더 돈독해졌어요 땡큐"라고 악플에 고소 등 강경 대응하겠다는 뜻도 함께 밝혔다.


다음은 김진아가 올린 글 전문이다.


아이고 랜선 내 님들 정말ㅠㅠ

내일 아침에 피곤하실텐데 늦은 시간에 챙겨봐주시고 또 여기까지 찾아와주셔서 오구오구 해주시고 진짜 맘 같아서는 벌써 내 님들 모여라 해서 연남동 정모라도 했어요?ㅠㅠ 아니면 진짜 쿠키라도 꾸워가꼬 여기저기 보내드리고 싶은 심정이에요(맛은 보장 못해요..) 사실 제가 시크한 컨셉이라(?) 답은 하나하나 못드려도 이제 보면 눈에 익은 내 님들도 계셔요 늘 자기 전에 같이 기도하고 잔답니다! 전 해드리는 게 하나 없이 사랑만 받아서 늘 그저 감사하고 죄송해요.

_

그런데 저는 이제 무서워서 못 보겠어요.. 그래야 더 아무 생각 없이 김진아 그대로 푹 임할 수 있을 것 같아서요.. 하나하나에 아 또 무슨 말이 나오고 뭐가 날아올지 너무 무서워요..?ㅠㅠ 정말 너무너무 무서워요. 이건 드라마가 아니잖아요 저는 이게 정말 제 일상에 가득 들어와 있는 제 삶이거든요. 그래서 이런 생각이 꽉 차면 안 될 것 같아서 그냥 안 보고 임하는 게 더 나을 것 같더라구요.

_

분명히 제가 이 말 하면 또 그럴 것도 모르고 나왔냐 뜨려고 나온 거 아니냐 이런 거는 니가 감수해야지 징얼댈 거면 그냥 하차해라 라고 하시겠지만 제게는 이제 그냥 이게 진짜 제 일상 그 자체고 이걸 통해 인간난로 마냥 따뜻한 “랜선 내 님들” 알게 되고 소통할 수 있다는 것도 너무 행복한걸요. 그리고 저는 뜨려고 나온 것도 아니고 제가 먼저 저 할래요 저 해서 시작한 것도 아니고 저만의 고민과 판단을 거쳐 신중히 시작한 거고 방송이 아닌 누군가와의 만남에 집중했고, 네 저는 이렇게까지 너무 심한 분들이 계실 줄 몰랐어요? 반대로 역시나 이렇게까지 감사하게 곁에서 힘되어주시는 분들이 계실 줄도 몰랐구요! 역시 이래서 남 얘기 함부로 판단해서 말하면 안 된다는 것을 다시 한 번 배우는 밤입니다.

#굿나잇 #어쨌든 #결론은 #감사합니다

#그리고괜히맘불편하게해드렸으면죄송해요그냥털어놓고싶었어서저금방또깨방정떨고조증가득해진답니다걱정마셔요! /mari@osen.co.kr


[사진] 김진아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