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이성미VS김학래, '미혼모' 후폭풍.."누구보다 잘 자란子" 응원 쇄도

byOSEN

이성미VS김학래, '미혼모' 후폭풍.

개그우먼 이성미의 '미혼모 아픔' 고백과 함께 그의 전 남자친구인 가수 김학래의 과거 해명글까지. 후폭풍이 이틀째 이어지고 있다. 둘 사이에서 태어난 아들 조은기 군 역시 과거 방송에 출연한 모습이 화제인데, 그에 대한 응원 역시 쏟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성미는 지난 16일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두 번째 서른'에서 '첫 번째 서른'을 추억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성미는 자신의 첫 번째 서른에 대해 "인터넷 기사로 확인하시면 된다"라고 운을 껜 후 "첫 번째 서른에 아주 큰 사고를 쳤었다. 나의 첫 번째 서른은 너무 아팠고, 쓰러졌다. 그래서 두 번째 서른이라는 제목을 들었을 때 울컥했다. 30년이 지나 다시 두 번째 서른을 맞이해 이런 방송을 하는 것이 나한테는 기적이다"라고 남다른 감회를 전했다.


이성미는 1980년대 후반 인기 가수 김학래의 아이를 가졌으나 부모의 결혼 반대로 인해 결혼은 하지 못하고 헤어진 뒤 미혼모로 살아갔다. 미혼모가 된 이후 방송가에서 퇴출 위기 등 극심한 어려움을 겪었다고. 실제로 공백기를 거친 그는 잡지사 기자를 만나 1993년 결혼했다. 이성미는 남편과 캐나다로 건너가 생활하기도 했다.


이성미는 2009년 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미혼모라는 사실이 알려진 후 여자 연예인으로 감당할 수 없는 고통을 받았다"라며 "그저 먹고 살아야 해서 컴백을 했다. 아이가 생기면 엄마는 용감해지더라. 그저 하루하루 열심히 살았다. 그렇게 살면서 인생이 정리가 되더라"고 털어놓아 시청자들의 눈을 붉혔던 바다.

이성미VS김학래, '미혼모' 후폭풍.
이성미VS김학래, '미혼모' 후폭풍.

그런가하면 김학래는 2010년 자신을 블로그에 ‘진실을 고백합니다’라는 해명글을 게재하기도.


그는 글에서 "21년 전 제 과거 스캔들의 진실은"이라며 “사귀던 여자에게 결혼 약속 해놓고 도망간 xx놈! 임신 시켜놓고 무책임하게 도망간 파렴치한 놈! 여자 쉽게 사귀고 버린 날라리 같은 놈! 일 저지르고 무책임하게 새 여자에게 도망간 놈! 많은 세월동안 한마디 해명 못하는 것이 잘못을 인정하는가 보네? 등등 참으로 추한 욕은 다 먹고 산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제게는 그런 일 조차 없었고, 저는 그런 사람 절대 아니다. 아마도 제가 그런 파렴치한이었다면 이미 오래전부터 나 살자고 인터뷰하며 변명 해댔을 것"이라고 세간의 시선에 대해 억울함을 주장하며 "저는 그녀(이성미)와 이상이 맞지 않아 신중하게, 진지하게, 힘들게 헤어졌다. 임신은 저에겐 전혀 예상치 못한 일로, 헤어진 후 약 3개월 되어갈 쯤 통보 받았다. 이미 이성적 감정이 정리된 입장이라 서로 각자의 길을 가기로 합의하여 결정했다"라고 밝혔다. "지금의 내 아내는 그녀와 깨끗이 정리된 후 사촌 형과의 지인으로 알게 되어 만난사람"이라고 덧붙였다.


또 오랜 시간 이에 대해 별다른 해명을 하지 않았던 이유에 대해서는 "어른들의 부족한 행동으로 죄 없이 태어난 과거 그녀의 아이를 위해서였다. 만약 나도 살기위해 매스컴을 통해 변론을 하는 것은 그녀의 명예와 경제권을 힘들게 하는 행동이라 생각해 자제해왔다"라고 전하며 "이미 각자의 길을 가야하는 결과로 마무리 입장에서, 예상치 못한 임신 통보에 출산 포기를 그녀와 평화롭게 합의 했지만, 그 후 출산은 그녀의 일방적 선택으로 진행 됐고 그 이유로 팬들에게 실망을 드린 죄와 출산을 포기한 죄 값을 치루고자 공식적 가수 활동을 스스로 포기했다"라고도 말했다. "결혼해서 태어난 지금의 제 아들이 아빠 과거의 일로 어린나이에 상처 받고 잘못될까하여 어른들의 모습을 조금이라도 이해 할 수 있는 성인이 될 때까지 비밀리에 기다리고 싶었다"라고도 전했다.

이성미VS김학래, '미혼모' 후폭풍.

이 같은 두 사람의 이야기가 새삼 화제와 논란이 되자 2016년 방송된 TV조선 ‘엄마가 뭐길래’에 이성미와 함께 출연했던 아들 조은기 군 역시 재조명받고 있다.


훈훈한 외모가 인상적인 조은기 군은 엄마와 여동생들을 살뜰히 보살피는 모습으로 주목받았다. 그는 엄마 이성미와 아빠 조대원의 어색한 사이를 개선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던 바다.


당시 조은기는 “가족들의 캐나다 생활로 아빠와 엄마가 7년 정도 떨어져 사셨다. 어색한 부모님 사이를 가깝게 해드리고 싶다”. 내가 한국에 있는 동안 두 분이 친해질 기회를 많이 만들어주고 싶다"라며 호시탐탐 아빠와 엄마의 데이트 시간을 만들어 줄 기회를 만들었다.


더불어 과거 유방암을 앓았던 이성미가 폐암 발병 위기에 놓이자 직접 영양밥을 지어 대접하기는 등 각별한 효심을 보이기도 했더 바다.


또 조은기 군을 비롯해 이성미의 아이들 3남매는 지난해 7월 방송된 tvN ‘둥지탈출3’를 통해 공개된 바 있다. 이성미 부부는 20살 때부터 자식들에게 경제적인 지원을 끊은 터라 모두 스스로의 삶을 꾸려나갔다. 해외에서 회사를 다니고 있던 조은기 군은 가족들과 소탈하게 영상통화를 하며 다정한 면모를 뽐냈다. 이성미는 일찌감치 경제적으로 독립해 아들이 기특하고 대견한 건 물론 든든한 버팀목이 돼 주고 있다고 자랑했다. 누리꾼들은 "아들 상처받지 않기를", "행복하게 살았으면 좋겠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OSEN=최나영 기자] /nyc@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