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할 무대없어" '불청' 최민용이 고백한, 10년 '공백' 이유

[연예]by OSEN
"연기할 무대없어" '불청' 최민용이

새친구 최민용이 10년 공백기에 대해 입을 열었다.


22일 방송된 SBS 예능 '불타는 청춘'에서 새친구로 최민용이 출연했다.


최성국은 최민용을 보며 "왜 새친구 같지 않지, 이 집 주인같다"면서 산 속 생활에 몸이 벤 최민용의 적응력을 감탄했다. 불청에 최적하된 새친구라며 반겼다. 이어 설거지 게임을 하자고 제안, 체감온도 영하 20도에서 모두 이를 기피했다. 최성국은 "원래 새친구가 했다"고 운을 떼자 최민용은 "각오하고 왔지만 막상 얘기들으니 오기생긴다"면서 만만치 않은 막내의 도발을 보였다. 멤버들은 "성국이 킬러다, 강적"이라며 흥미롭게 바라봤다.

최민용은 "오늘 새벽 4시에 도착, 세군데 불 대면서 물론 막내로서 도리이지만, 근데 나만 먹였냐고"라고 말하면서 "선배들이 시키면 물론 해야한다"며 충청도 특유의 조곤조곤 돌직구를 날려 웃음을 안겼다.

"연기할 무대없어" '불청' 최민용이

그러면서 "막내가 한마디하겠다, 불청 역사와 전통에 대해 말씀하셨을 때 막내들이 첫 설거지를 얘기하시니

전통을 살리겠다"면서 "대신 같이할 한 명 지목하겠다, 막내인 제가 성국이 형님 모시고 설거지하겠다, 엄동설한, 오로지 성국이 형님만 모시고 하겠다"고 선언했다. 이에 최성국은 실성했다. 두 사람은 결국 단 둘이 밖에서 설거지를 하게 했다.


최성국은 조심스럽게 "너 왜 갑자기 안 보였냐, 확 올라가다가 어느 순간 갑자기 안 보였다"고 질문,

최민용은 "과찬이다, 확 올라간 적 없다, 작품이 잘 된 것"이라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시트콤 성공 전성기에 어느 순간 사라졌던 민용은 "끝나고 나서 잘하든 못하든 다른 연기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은게 있었다, 근데 '하이킥'이후 계속 똑같은 장르만 섭외가 들어오더라"면서 "그런 이유때문에 거절하다가 그게 길어졌다"고 전했다. 다양한 연기를 하고싶었던 민용과 달리 시트콤 속 캐릭터만 계속 이어졌다고.

"연기할 무대없어" '불청' 최민용이

이에 최성국은 "나랑 똑같은 얘기, 스물 아홉부터 서른 아홉까지 시트콤, 영화하느라 일주일 쉬어본 적 없다"면서 "제목만 바뀌지 똑같은 배역만 돌아갔다, 코믹 캐릭터로 갇혀버린 기분, 어느 순간 드는 회의감, 잠깐 쉬고 싶었다"고 했다. 새로운 모습을 위한 기다림으로 처음 6개월을 그냥 쉬었다고. 그 이후 거절했지만 1년반 지나고 나니 아무도 안 부르더라고 했다. 이에 최민용은 "저도 그 시간이 10년, 나도 놀랐다"면서 "하이킥이 끝난지 기사보고 10년 공백을 알았다, 주위 사람들 통해 근황이 알려지면서 기사화되고 기존의 캐릭터에서 벗어나려던 것 뿐인데 '근황의 아이콘'이 됐다"고 했다. 최민용은 "세상 속 편하게 사는줄 안다, 내 속은 말이 아닌데"라며 희극배우로 산다는 것에 대한 고충을 전했다.


최민용은 "형님 코믹 연기 자주 봤다, 시트콤 연기 배울 것 많아, 참고한다"고 했다. 최성국은 "연기하고 싶지?"라고 기습 질문, 최민용은 "가끔, 그냥, 이걸 표현하고 싶은데 무대가 없다"고 했다. 최성국은 "뭔지 안다, 그래서 내가 집에 TV연결 안 해놓았다, 내가 봐야할 것만 다운 받아 본다"고 하자, 최민용은 "그래서 다큐 좋아한다"고 했다. 두 사람은 좋아하는 장르와 취향도 비슷했다. 최민용은 "상처 잘 받고 완벽주의자 철두철미, 남에게 피해주기 싫어하지 않냐"고 질문, 최성국이 "그게 읽히냐"며 놀랐다.

"연기할 무대없어" '불청' 최민용이

최민용은 "내 얘기, 형에게 보는 내 모습이 있다, 가치관과 신념을 말하는데 깜짝 놀랐다, 똑같고 비슷한게 진짜 많다"고 했다. 최성국 역시 "뭔가 설명할 수없는 통하는 무언가가 있다, 어딘가 비슷한게 뭔가가 있다"면서 사소한 성향부터 작품에서도 닮은 점이 많다고 했다.

 

[OSEN=김수형 기자] ssu0818@osen.co.kr

[사진] '불타는 청춘' 방송화면 캡쳐

2019.01.23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