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골목식당' 크러쉬 낮술 부른 회기동 '완벽' 솔루션→차은우 출격 예

byOSEN

'골목식당' 크러쉬 낮술 부른 회기동

회기동 솔루션이 점점 제자리를 잡혀가는 가운데, 크러쉬가 깜짝 등장, 다음은 차은우까지 출격을 예고했다.


13일 방송된 SBS 예능 '백종원의 골목식당' 에서는 회기동 벽화골목 편이 그려졌다.


이날 고깃집 사장은 아내와 함께 백종원 맞이를 준비했다. 다시 울지 말자며 심란한 마음을 희망으로 바꾸며 100점 갈비탕이 되자고 파이팅을 외쳤다.


그 사이, 백종원이 고깃집을 찾아갔다. 80인분을 준비하라고 미션을 줬기 때문. 난생처음 도전하는 80인분이었다. 백대표가 알려준 방식대로 5시간에 걸쳐 준비, 초벌구이 하던 곳에 대용량 화구와 육수통까지 준비됐다. 육수가 끓는 동안 삼겹살을 준비해보자고 했다. 냉동 삼겹을 완성시켜줄 업그레이드 파무침까지 준비됐다. 백종원은 "지난주보다 빛깔이며 내공이 있어보인다"면서 한 입 먹어보더니 "내가 가르쳐드리려던게 이것"이라며 감탄했다. 알고보니 사장님이 직접 청주에 몇 번 먹어본 후 바로 만들었다고. 청주 답사후 2주간 연구하며 답사와 시도, 실패끝에 파무침 양념을 찾아냈다고 했다.

'골목식당' 크러쉬 낮술 부른 회기동

백종원은 삼겹살 시식 후, 셀프 볶음밥을 준비했다. 즉석에서 먹음직스러워보이는 볶음밥을 완성했다. 이어 고기와 함께 먹방, 조보아는 "고기와 밥도 맛있지만 파무침 정말 맛있다"고 감탄했다. 백종원은 비장의 소스비법까지 전하며 시그니처 소스를 전수했다. 그리곤 재료배합하는 법부터 육수만드는 솔루션까지 차례대로 팁을 전했고, 사장은 이를 꼼꼼하게 수첩에 받아적었다. 백종원의 매직으로 입맛을 잡는 육수가 완성됐다. 이를 맛 본 조보아는 "갈비탕의 끝판왕"이라며 두 엄지를 세울 정도로 감탄했다. 완벽한 갈비탕 솔루션이었다.


다음은 닭요릿집이 그려졌다. 2대 사장인 아들과 며느리가 출근, 서둘러 장사 선배인 부모님에게 닭요리를 선보였다. 20년 장사인생을 사신 母는 "국물이 좋다, 내가 할 때보다 맛이 더 좋다"고 칭찬, 맛 칭찬과 동시에 레시피를 공유하며 프로장사꾼 모습을 보였다. 아들은 이내 뿌듯한 모습을 보였다.그러면서 이내 장사 걱정말고 집에서 쉬시라고 말했다.

'골목식당' 크러쉬 낮술 부른 회기동

장사선배인 부모님은 만족했지만 손님들의 입맛에도 맞을지 관건이었다. 이때, 백종원이 찾아왔다. 백종원이 한 입 보더니 "훨씬 나아졌다"면서 "이제 호불호라는 소리 안할 것 같다"며 가성비 맛집에서 이제는 완전 맛집이 됐다고 극찬했다. 염려했던 닭비린내도 이제 안 난다고 안심했다. 그러면서 "완벽하다"며 국물까지 모두 드링킹했다. 이어 "닭 비린내를 잡아낸 대신 후춧가루 향이 좀 강해졌다"면서 후춧가루 계열 양념만 조금 줄이는 건 어떨지 조슴시럽게 제안, 父는 후추가 많이 들어감을 인정했다. 하지만 전체적으로 비린맛을 잡고 식감을 살린 노력과 조언이 어우러진 아들의 닭볶음탕을 극찬했다.


피자집을 찾아갔다.방송 후 손님들 줄이 가득한 상황에 사장은 당황했다. 오전 10시 반부터 이뤄진 상황이었다. 미래체험 일주일 만에 현실이 된 상황이었다.비상이 걸린 상황, 백종원도 깜짝 놀라며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했다. 백종원은 "오늘 오신 손님들 기대심이 있으니 서두르지 마라, 그러다간 음식 퀄리치가 떨어질 것"이라며 절대 욕심을 부리지 말고 최상의 요리를 제공하는 것이 중요함을 전했다.

'골목식당' 크러쉬 낮술 부른 회기동

실제로 겪으니 또 달랐던 장사, 사장은 재료소진으로 50명까지만 주문을 받았다고 했다. 첫 손님들 입장하자마자 서둘러 재료와 손님들을 파악해 대기줄을 정리했던 것이다. 백종원이 찾아왔고 어땠는지 물었다. 사장은 백종원의 처음 말대로, 메뉴를 정리해야할 것을 직접 느끼며 고민에 빠졌다. 적응할 때까지 피자 메뉴를 집중하자고 했다. 하지만 사장은 여전히 피자만으로는 불안한 듯 스튜메뉴를 포기하지 못했고 백종원은 "결정해달라"고 물었다. 사장은 "피자만 하겠다"고 드디어 결심, 백종원은 결심을 믿으며 자신이 생각했던 피자연구를 해보자고 했고, 반반피자 조각까지 탄생됐다.


맛과 가성비에 혹평을 받았던 컵밥집을 찾아갔다. 사장은 "다시 노량진을 다녀왔다"면서 시식단 결과로 새롭게 깨달은 모습을 보였다. 토핑과 컵사이즈 등 어떻게 푸짐하게 주는지 답사를 했다고 했다. 컵사이즈를 늘려 한 가지 메뉴 직화제육덮밥을 중심으로 업그레이드해 연구해봤다고 했다. 제육과 불닭, 치킨마요를 업그레이드 시켜 3천9백원으로 통일 시킨다고 했다. 백종원은 "손님의 입장으로 먹어보겠다"고 했고, 이내 사장은 업그레이드 된 메뉴들을 준비했다.

'골목식당' 크러쉬 낮술 부른 회기동

백종원은 컵밥 재료를 살피더니 제육삼겹 컵밥부터 시식했다. 이어 "일단 지난번 보단 훨씬 낫다"면서 다음은 치즈불닭을 시식했다. 백종원은 치즈불닭이 제육보다 낫다고 말했다. 마지막 순서인 치킨 참치마요를 시식, 각각 다른 조합으로 맛을 보며 음미했다. 이어 "이것도 맛있다"며 호평, 다양한 재료가 있어 조합할 수록 새로운 맛들이 나온다고 했다. 열심히 메뉴 연구를 해 얻은 결실이었다. 하지만 제육덮밥은 아쉬운 맛이 남았다. 백종원은 "가지'"를 외치며 핵심의 대표 메뉴를 채우기 위해 직접 나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크러쉬가 닭볶음탕 마니아라며 닭요릿집을 직접 찾은 모습이 그려졌다. 골목식당 애청자는 물론 백종원의 팬이라고 했다. 크러쉬가 30분 기다린 끝에 식당에 입장했다. 크러쉬는 첫회 지적한 사항까지 모두 알면서 본방사수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어 음식을 영접, 원샷으로 카메라를 잡았다. 이어 "진짜 맛있다"며 맛에 감탄했다.크러쉬는 "엄마가 떡볶이 해준 맛이 생각난다"며 추억속의 맛이라 평가했다. 국물을 마시며 "WOW"만 외치면서 "진짜 거짓말이 아니다, 국물이 정말 깊다, 국물이 미쳤다"며 먹방에 빠졌다. 달달하면서 얼큰한 맛이라고. 급기야 낮술 분위기까지 이어가 웃음을 안겼다. 크러쉬는 "낮술을 6년만에 먹는 것 같다"면서 6년만에 낮술을 봉인해제 시킬 정도로 끝판왕이라고 했다.

'골목식당' 크러쉬 낮술 부른 회기동

무엇보다 예고편에서는 크러쉬에 이어 피자집에 방문한 차은우도 그려졌다. 차은우는 감기 걸릴 때 피자를 먹으면 낫는다고 할 정도로 피자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보이면서 백대표도 놀란 날카로운 분석을 보였다. 급기야 백종원은 "난 할말없다"고 말하는 모습도 그려져 차은우의 활약을 기대하게 했다.

 

[OSEN=김수형 기자]ssu0818@osen.co.kr

[사진] '골목식당' 방송화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