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나혼자’ 전현무·한혜진 안녕..인사 없이 떠나 더욱 아쉬운 하차

byOSEN

OSEN

[OSEN=강서정 기자] ‘나 혼자 산다’ 전현무, 한혜진이 결별 후 마지막 방송을 마치고 휴식에 들어갔다. 시청자들과의 작별 인사 없이 떠나 더욱 아쉬움을 자아내는 하차였다.


지난 8일 MBC ‘나 혼자 산다’는 전현무, 한혜진이 결별 발표한 후 마지막 방송이었다. 앞서 두 사람은 지난 6일 결별했다는 소식을 전하며 ‘나 혼자 산다’를 떠나 잠시 휴식의 시간을 갖는다고 한 바.


두 사람은 “개인적인 일로 프로그램에 영향을 끼치게 되어 시청자 분들께 진심으로 송구한 마음을 전한다”고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하지만 시청자들은 전현무, 한혜진의 입장을 충분히 이해하는 반응을 보였다. 누리꾼들은 남녀가 만나다가 헤어질 수도 있는 거라며 헤어진 후 함께 일하는 것이 쉽지 않은 만큼 두 사람의 결정을 이해한다는 반응이었다.

OSEN

지난 4일 전현무와 한혜진은 휴식에 들어가기 전 마지막 녹화를 했고 해당 녹화분은 지난 8일 방송됐다. 그리고 이날 방송에서 이들은 평소와 다름없는 모습이었다. 김충재의 일상을 보면서 전현무, 한혜진은 특별히 서로 대화를 주고 받지는 않았지만 평소처럼 리액션을 했다.


전현무는 무지개 클럽의 회장으로서 분위기를 이끌어가고 적절하게 재치 있는 멘트를 하며 웃음을 자아냈고 한혜진은 풍부한 리액션의 소유자답게 게스트의 일상에 크게 공감하는 리액션으로 ‘나 혼자 산다’를 더욱 풍성하게 꾸며줬다. 한혜진은 김충재가 새로운 자취방을 구하는 과정에서 세심하게 집을 살펴보자 자신의 경험을 언급하며 공감했다.


또한 윤균상이 등장하기 전 오프닝에서 전현무와 한혜진은 봄날 의상에 대해 얘기하는가 하면 윤균상이 스튜디오에 들어오자 한혜진은 눈높이가 맞는다며 신기해 하는 등 기존처럼 리얼한 리액션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OSEN

하지만 마지막까지 전현무와 한혜진은 결별을 비롯해 잠정 하차를 하는 것에 대해 전혀 언급하지 않았다. 평소와 크게 다름없었다.


사실 시청자들은 두 사람이 혹시 ‘나 혼자 산다’에서 잠정 하차하는 것을 언급하며 인사하지 않을까라는 생각에 이날 방송을 지켜봤지만 끝내 전현무와 한혜진은 이를 얘기하지 않았고 이전처럼 무지개 회원들이 함께 얘기를 나누고 게스트들과 호흡하며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마지막 방송을 마쳤다.


이 또한 시청자들은 이해한다는 반응이다. 두 사람에게는 힘든 일일 텐데 굳이 방송에서 언급할 필요가 있겠냐는 것. 작별 인사 없이 떠나 아쉽지만 두 사람을 응원한다는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나 혼자 산다’ 제작진은 전현무, 한혜진이 돌아올 때까지 두 사람의 빈자리를 공석으로 두겠다는 입장이다. 이들의 잠시 휴식을 취하고 복귀할지, 제작진이 멤버를 새롭게 구성할지 주목된다. /kangsj@osen.co.kr


[사진] MBC ‘나 혼자 산다’ 방송 캡처, MBC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