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모든 죄 인정"..정준영, 사과·은퇴 선언→14일 경찰조사→몰카 파문ing

byOSEN

OSEN

[OSEN=선미경 기자] 가수 정준영이 불법으로 촬영한 몰카(몰래카메라) 파문으로 논란을 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모든 죄를 인정한다”라며 연예계 은퇴를 선언했다. 오는 14일 정준영에 대한 조사가 시작될 예정으로, 이번 사건에 대한 논란은 당분간 계속 이어질 전망이다.


정준영은 지난 11일 오후 ‘SBS 8 뉴스’의 불법 영상 촬영 및 유포 보도 이후 12일 오후 미국 촬영을 접고 급거 귀국했다. 케이블채널 tvN 예능프로그램 ‘현지에서 먹힐까? 미국편’ 촬영 중이었던 그는 논란으로 프로그램에서 하차했고 귀국, 현장에는 수많은 취재진이 몰려 정준영에게 보도에 대한 질문을 쏟아냈다.


급히 공항을 빠져 나갔던 정준영은 결국 13일 새벽 소속사 메이크어스엔터테인먼트를 통해서 사과문을 발표, “모든 죄를 인정하겠다”라며 보도가 사실임을 시인했다. 정준영은 “저에 관하여 거론되고 있는 내용들과 관련하여 제 모든 죄를 인정합니다. 저는 동의를 받지 않은채 여성을 촬영하고 이를 SNS 대화방에 유포하였고, 그런 행위를 하면서도 큰 죄책감 없이 행동하였습니다”라고 밝혔다.


또 정준영은 자신으로 인해 피해를 본 여성들과 실망감을 안겨준 것에 대해서 사과했다. 정준영은 “공인으로서 지탄받아 마땅한 부도덕한 행위였고, 너무도 경솔한 행동이었습니다. 무엇보다 이 사건이 드러나면서 흉측한 진실을 맞이하게 되신 영상에 등장하는 여성 분들과 실망감과 경악을 금치 못한 사태에 분노를 느끼실 모든 분들께 무릎꿇어 사죄드립니다”라고 전했다.

OSEN

그러면서 정준영은 연예계 은퇴도 언급했다. 정준영은 “제가 출연하던 모든 방송에서 하차하고 모든 연예 활동을 중단할 것이며, 이제는 자숙이 아닌 공인으로서의 제 모든 것을 내려놓고, 범행에 해당하는 저의 비윤리적이고 위법한 행위들을 평생 반성하겠습니다. 14일 오전부터 시작될 수사기관의 조사에도 일체의 거짓없이 성실히 임하겠습며, 제가 범한 행동에 대한 처벌 또한 달게 받겠습니다”라고 밝혔다.


정준영은 사과문을 통해 연예계 은퇴를 언급한 것. ‘현지에서 먹힐까? 미국편’과 tvN ‘짠내투어’, KBS 2TV ‘1박2일’ 등 출연하던 모든 프로그램과 출연 예정이었던 공연에서 하차하는 등 사실상 연예계 퇴출 수순이었기에 당연한 결과였다.


정준영이 급히 귀국해 사과문을 발표했지만 이번 사건의 파장은 점점 더 커지고 있는 상황. 12일 정준영의 귀국 2시간 만에 ‘SBS 8 뉴스’에서 충격적인 추가 보도가 이어졌기 때문. 이날 ‘SBS 8 뉴스’는 정준영이 지인들과 나눈 모바일 메신저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OSEN

공개된 대화 내용을 보면 정준영은 2016년 1월 1일에 “온라인 다 같이 만나서 스트립바 가서 차에서 강간하자”고 게임을 제안했고, 이에 지인 박씨는 “그건 현실에서도 하잖아. 우리 이거 영화야. 생각을 한 5분씩만 해 봐. 살인만 안 했지 구속감 많아”라고 말했다.


또 3월 11일에는 박씨가 정준영, 권혁준 등이 있는 방에 3초짜리 성관계 영상을 보내겠다는 메시지를 올렸다. 또한 수면제를 먹이고 관계를 맺었다고 알렸고 정준영은 “입이 XX이네”라며 저급한 답변을 내놓았다. 4월에는 가수 최씨가 여성에 대해 “기절이잖아. 살아있는 여자(영상)를 보내줘”라는 톡을 보냈다. 김씨는 “기절이니까 플래시 켜고 찍은 거지”라고 설명했고 정준영은 “강간했네”라며 대수롭지않게 웃어넘기는 모습이었다.


이날 방송된 SBS 연예정보 프로그램 ‘본격 연예 함밤’도 이에 대해서 집중적으로 다뤘다. ‘본격 연예 한밤’에서는 정준영 사건과 관련해 변호사들의 인터뷰를 진행했고, 한 변호사는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원 이하의 벌금 혹은 신상정보 등록 등의 처분을 받게 된다”라고 설명했다.

OSEN

후속 보도의 내용이 더욱 더 충격적이었기에 정준영을 향한 비난의 강도는 더욱 거세진 상황. 뿐만 아니라 이번 사건으로 정준영과 절친하다고 언급된 연예인 여러 명도 함께 거론되면서 관련 없는 이들 또한 피해를 보고 있는 상황. 정준영의 처벌을 요구하는 국민청원까지 등장한 상황이다. 정준영의 불법 몰카 파문에 연예계도 초비상 사태를 맞은 것.


현재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정준영을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으로 입건한 상황. 이에 따라 정준영은 오는 14일 오전부터 수사기관의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정준영 사건의 수사가 어떤 방향으로 흘러갈지 주목된다. /seon@osen.co.kr


[사진]OSEN DB, SBS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