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열혈사제’ 김남길 “버닝썬 패러디 라이징문? 종결되지 않은 사건이라 걱정”

byOSEN

OSEN

씨제스 제공

배우 김남길이 ‘열혈사제’ 속 사회 비판적인 요소에 대해서 입을 열었다.


29일 오전 서울시 강남구 모처에서 김남길의 ‘열혈사제’ 인터뷰가 진행됐다. 김남길은 드라마 속에 등장한 ‘라이징문’에 대해 “저는 정치 사회적인 이슈에 대해 관심이 많다”며 “연에인들의 뉴스가 1면을 장식하는 것이 문제가 있다고 생각은 한다. 하지만 연예인들과 사회적인 문제와 연관이 있기때문에 그렇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그는 “작가님이 버닝썬을 보고 라이징문을 떠올린 것은 아니고, 이미 비슷한 사건을 생각했었다. 저는 라이징문이라는 이름에 대해서는 종결되지 않는 사건이라서 걱정을 했다. 하지만 작가님이 정면돌파를 선택했고, 시청자들이 좋아해주셨다. 실제로 일어날법한 비리들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남길은 ‘열혈사제’를 통해서 많은 싸움을 했다. 김남길은 “어떤 작품을 해도 제작부와 배우들이 좋은 의미에서 많이 싸워야한다고 생각했다”며 “그게 나쁜 싸움은 아니다. 항상 작품을 하면서 하는 이야기는 서로 부끄럽지 않은 드라마를 만들자고 이야기 한다. 시청률을 노린다고 만들 수 있는 것도 아니고 그래서 각자가 생각하는 것을 맞춰나가는 과정이 꼭 필요하다”고 했다.


김남길은 차기작 보다는 휴식을 선택했다. 김남길은 "양쪽 손목이 다친 것을 회복을 해야겠다"며 "원래 쉬는 것을 생각하지 않았는데 다치고 나서 여러가지 생각을 했다"고 고백했다.


김남길이 출연한 ‘열혈사제’는 다혈질 가톨릭 사제 김남길과 바보 형사 김성균이 살인 사건으로 만나 공조 수사를 시작하는 익스트림 코믹극이다. 김남길은 ‘열혈사제’에서 해일 역을 맡아서 이끌면서 20%가 넘는 시청률을 만들어냈다.


​[OSEN=박판석 기자] ​pps2014@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