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비디오스타' 송가인-홍자, 살벌했던 데쓰매치 이후 서먹해졌다… 왜?

byOSEN

OSEN

미스트롯의 송가인과 홍자가 데쓰매치 이후 서먹해졌던 사연을 공개했다.


4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는 미스트롯의 TOP5 멤버들이 등장해 숨겨뒀던 이야기를 고백했다.


이날 박나래는 "1대1 데스매치 당시 희대의 빅매치가 나왔다"며 "송가인이 홍자를 지목하면서 두 사람의 분위기가 서먹해졌다는 얘길 들었다"고 말했다.


송가인은 당시 홍자를 지목했던 이유를 고백하며 "누구를 뽑을 지 생각할 시간이 없었다"며 "고등학생 아기들을 뽑으면 안될 것 같았고 선배들도 뽑기 힘들었다"고 말했다.


박나래는 홍자에게 그때 당시 속마음이 어땠는지 물었다. 이에 홍자는 "방송에도 나왔지만 송가인이 지목한다고 했을 때 다들 눈을 피했다"며 데스매치 지목의 순간을 떠올렸다.

OSEN

홍자는 "송가인이 나를 뽑을 지 몰랐다"며 "팀 미션에서 너무 힘들게 올라왔고 우린 너무 친하다고 생각해서 결승전에서 만나길 바랐다"고 말했다.


이어 홍자는 "한 이틀 정도 꿈인 줄 알았다. 팀 미션을 하면서 나의 흠을 본 건 아닌가라는 생각을 하기도 했다"고 고백했다.


김숙은 "두 사람이 아직도 눈을 안 본다"며 장난스레 말하고 속마음을 털어놓는 '그랬구나' 게임을 제의했다.


송가인과 홍자는 마주보고 무대에 섰다. 송가인은 "언니를 짓밟고 올라가려고 그랬던 게 아니라 같이 잘 돼서 같이 올라갈 거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송가인은 "언니는 언니니까 먼저 연락을 해줄줄 알았는데 그렇지 않아서 좀 섭섭했다"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OSEN

홍자는 "내가 먼저 괜찮다고 얘기 했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해서 미안하다"며 "나는 네 마음 알았고 너를 좋아했다"고 말했다.


송가인과 홍자는 손을 잡고 부둥켜 안으며 마음 속에 남아있던 섭섭했던 마음을 털어냈다.


이날 미스트롯 멤버들은 방송 당시 예상했던 자신의 순위를 고백하기도 했다.


송가인은 "1등 아니면 2등은 할 수 있겠다라고 생각했다"고 말해 자신감 있는 모습을 보였다.


홍자는 "2등은 할 줄 알았는데 3등을 했다"고 말하며 어금니를 꽉 깨물며 솔직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송가인은 "내가 1등이 아니라면 홍자 언니가 1등을 할 줄 알았다"며 두 사람의 치열한 라이벌 구도를 인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OSEN=김예솔 기자] ​hoisoly@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