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비치 이해리, '반려견 다이어트=동물 학대' 억측에 반박 "끔찍한 소리 NO"

[핫이슈]by OSEN
OSEN

[OSEN=인천공항, 이대선 기자]걸그룹 다비치 이해리가 출국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sunday@osen.co.kr

다비치 이해리가 반려견의 다이어트를 동물 학대라고 주장하는 네티즌에 반박했다.


이해리는 지난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배고파? 이감자 다이어트 중. 눈물이”라는 글과 함께 영상 하나를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이해리의 반려견 감자가 바닥에 엎드려 있는 모습이 담겨 있다. “왜 이렇게 불쌍하게 있어. 배고파?”라고 다정히 묻는 이해리의 목소리도 들린다.

OSEN

이해리 SNS

이때 한 네티즌은 해당 게시물에 "처음부터 관리 좀 해주지. 살찌니 다이어트 시킨다고 굶기는 게 동물 학대인 거다. (이)해리 씨 나쁘다”고 댓글을 남겼다.


이에 이해리는 “제가 감자를 굶기다니. 간식을 끊은 것뿐이다. 학대라는 끔찍한 소리는 하지 말아 달라”고 답하며 해명했다.


이해리 소속 듀오 다비치는 지난 5월 17일 신곡 '너에게 못했던 내 마지막 말은'을 발표했다. 


​[OSEN=심언경 기자] ​notglasses@osen.co.kr

2019.06.23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오감만족, 행복충만, 生生라이프!
채널명
OSEN
소개글
오감만족, 행복충만, 生生라이프!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