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동상이몽2' 강남♥이상화, 삼순이 계단 '체력' 뽀시기→이태란, 초고속 '결혼비화' 공개

byOSEN

OSEN

이상화가 강남을 업고 삼순이 계단을 폭풍질주하며 국보급 체력을 인증한 가운데, 깜짝 손님 이태란이 최수종과 하희라 버금가는 사랑꾼 모습을 보였다.


9일 방송된 SBS 예능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에서 다양한 에필로그가 그려졌다.


강남과 이상화의 신혼집 첫 아침이 그려졌다. 이상화는 아침재료를 선택하면서 요리실력을 발휘할 것이라 했다. 강남은 "한 번도 요리를 먹어본 적이 없다, 내가 하거나 시켜먹었다"면서 기대감에 찼다.


이상화는 신혼 첫 요리로 가장 자신있는 닭볶음탕을 선택했다. 요리를 마친후 강남을 깨웠다. 강남은 "일어날 때 행복하게 일어난다"며 행복한 미소로 기상했다.

OSEN

이어 닭볶음탕이 아닌 닭찌개 비주얼이 된 요리를 보고 강남은 "귀여워 죽겠다"면서 달달한 모습을 보였다.


이상화 역시 눈이 퉁퉁 부운 강남을 보며 "귀여워죽겠다"며 꿀이 뚝뚝 떨어졌다. 이어 이상화가 만든 요리를 맛 보며 강남은 "외국식 스튜"라면서 "음식해준 거 처음, 신기하다"며 사랑이 듬뿍한 첫 밥상에 기대, 강남은 "너무 맛있다"면서 백점만점 맛평을 전했고, 이에 이상화도 기쁜 미소를 지었다.


정신없이 먹방에 빠진 강남은 "행복하다"고 했고, 강남은 "말만해라, 다 해줄게"라며 기뻐했다. 이를 본 MC들도 "사랑받겠다"며 덩달아 기뻐했다.


식사 후 강남이 디저트를 찾았다. 이상화는 "나의 맛집"이라면서 한 겨울에 토끼점프로 계단 오르기를 제안했다. 이상화는 한 번에 두 개단씩 점프하며 국보급 운동실력을 보였고, 순식간에 절반에 도착했다. 이를 멀리서 지켜보던 강남은 몰래 토끼점프가 아닌 걸음으로 계단을 올랐고, 하필 돌아보는 이상화에게 들켜버렸다. 강남은 서둘러 국보급 꼼수를 부리며 토끼점프로 능청을 떨어 웃음을 안겼다.


토끼점프도 잠시, 이번엔 엎드려서 계단오르기를 시작하더니 한 발로 뛰어 오르기까지 했다. 이상화는 "말을 하지 마라, 잘한다"고 말하며 지시했고, 강남이 칭찬을 받으며 스피드를 올렸다. 삼순이 계단에서 태릉보다 더 한 동계훈련이 펼쳐졌고, 강남이 숨을 헐떡이며 괴로워했다.

OSEN

이에 이상화는 "업혀라"면서 급기야 단숨에 강남을 업고 앞으로도 모자라 업은 채로 옆으로 계단을 올라 지켜보는 이들을 놀라게 했다. 강남도 "내 마누라 대박"이라며 세계 1등인 아내 이상화 위엄에 자랑스러워했다.


스파르타식 체력보강에 대해 강남은 "오히려 체력 좋아졌다"고 했고, 이를 본 MC들이 "국대 만나 고생한다, 국대랑 아무나 사는거 아니야"고 하자, 강남은 "이렇게 안 살면 못 산다, 운동 해야해"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고생한 강남을 위해 치딩데이가 펼쳐졌다. 식욕을 자극하는 빨간 맛의 마라탕이었다. 두 사람은 신혼의 빨간 맛을 즐기며 먹방에 빠졌다.

OSEN

하희라와 최수종 부부에게 깜짝 손님이 찾아왔다. 바로 이태란이었다. 함께 드라마를 하던 시기 하희라가 모친상을 당하며 힘든 시기에 큰 힘이 되었다면서 돈돈한 우정을 쌓아왔다고. 최수종과 깜짝 이벤트를 준비한 이태란은 "언니 반응이 기대된다"며 흥미로워했다.


이를 알리 없는 하희라는 떡만들기에 열중, 최수종이 먼저 하희라에게 다가가 능청을 떨며 밑밥을 투척했다. 이태란은 꽃다발로 얼굴을 가리고 등장했고, 이태란을 보자마자 먼길을 와준 이태란에게 하희라는 감동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무려 420키로나 뛰어넣은 진짜 우정이었다. 이태란은 어머니표 반찬과 꽃다발을 선물했고, 하희라는 고마워했다.

OSEN

최수종과 하희라는 이태란의 러브스토리를 궁금해했다. 이태란은 "아직도 남편에게 설렘있어, 남편 멋있어서 결혼했다"면서 "소개팅으로 만났다, 2014년 결혼 당시 39살, 결혼 마지노선이 마흔이었다"며 입을 열었다. 이태란은 "첫눈에 홀딱 반해, 중저움 목소리와 섹시한 눈"이라며 구체적으로 남편에게 반한 점을 언급하면서 "첫 만남 후 일주일 지나고 남편이 연락두절됐다, 안하려고 했다가 먼저 연락했는데, 일하느라 바빴다더라, 자존심 상한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태란은 "적극적으로 내가 애정표현했다, 결혼이 하고 싶은데 답답함에 결국 돌직구로 폭발했다, 난 결혼 목적으로 만나고 있다고 말했고, 결혼할 생각이 없다면 정리하는게 맞는 것 같다고 말했다"면서 "고민의 시간 후 먼저 남편이 연락해, 진지하게 반지를 들고와 프러포즈 했다"며 3개월만에 결혼 골인했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OSEN

그러면서 즉석에서 남편에게 전화연결을 한 이태란은 "최수종 선배는 희라 언니가 늘 새롭다더라, 당신은?"이라고 물었고, 남편은 "늘 새롭다, 당연한 걸 물어보냐"고 말해 이태란의 광대를 폭발시켰다. 이태란은 "어떤게 새롭냐, 날 보면 아직도 설레?"라고 물었고, 남편이 "설렌다"고 말하자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이태란은 남편과의 통화 후 "연애와 결혼 다르지만, 결혼후 발견한 새로운 모습들이 신비롭다"고 했고, 이를 본 최수종과 하희라는 "아직도 신혼같다"며 흐뭇해해했다. 연예계 대표 잉꼬부부인 최수종과 하희라도 인정할 만큼 연애부터 결혼스토리를 전하며 남편과의 달달함을 폭발한 이태란이었다.


​[OSEN=김수형 기자] ​/ssu0818@osen.co.kr


[사진] '동상이몽2' 방송화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