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표절 의혹+과거 미화"..가세연, 유재석 모자라 양준일 흠집내기

byOSEN

OSEN

'가로세로연구소'가 가수 양준일의 표절 의혹을 제기했다.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 측은 지난달 31일 '[충격단독] 손석희가 띄운 양준일 정체'라는 제목의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가세연은 양준일에 대해 "갑자기 뜬 게 이상하다. JTBC가 왜 띄우는지 모르겠다는 말을 많이 들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과거가 미화된 경향이 있고 왜곡됐다. 양준일에 대해서 하는 얘기를 보면 황당하다"며 "시대를 앞서갔다고 하는데, 미국에서 서빙을 한다 등의 비극적인 스토리가 결합되고 미화되면서 신드롬이 됐다"고 지적했다.


가세연은 1993년도 5월 동아일보의 기사를 근거로 양준일의 표절 의혹을 제기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공연윤리위원회는 양준일의 '리베카' 등 13곡의 인기 가요에 표절 판정을 내렸다.


가세연은 양준일의 '리베카'에 대해 "'전원의 이별'에다 도입부에는 자넷 잭슨의 'Miss You Much'를, 임팩트는 프린스의 'Take me with U'를 넣었다. 짜깁기한 것"이라고 말했다.

OSEN

양준일의 아내가 양준일 신드롬의 물밑 작업을 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가세연은 "양준일이 갑자기 뜬 게 아니라, 아내가 인터넷상에서 계속 작업을 해왔다. 자가발전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양준일 팬카페가 성장한 다음에도 일반인 팬인 척 '멋져요' '탄압당했어요' 등의 글을 올렸다. 대중의 자연스러운 흐름이 아니다. 아내가 아내란 걸 숨기고 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이를 뒷받침할 근거는 없었다.


가세연은 명문대학교 출신인 양준일이 서빙으로 생계를 이어간 것을 두고, 추측에 가까운 의혹도 제기했다. 가세연은 "명문대 USC대학교 경영학과를 다닌 재원이다. 아무리 본인이 가수로 방황을 했다고 해도, 그 정도면 명문"이라며 "도대체 USC 경영학과를 나와서 무슨 사고를 쳐서 서빙을 하나. 문제가 있으니까 그런 거 아니겠나"라고 얘기했다.


이와 같은 가세연의 주장에 일부 양준일 팬들은 반박에 나섰다. 양준일의 팬들은 "양준일이 '리베카' 작곡가가 아닌데, 표절 의혹을 덧씌우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이라고 받아쳤다.


양준일은 지난해 12월 6일 JTBC 예능 프로그램 '투유 프로젝트-슈가맨3'을 통해 신드롬에 가까운 인기를 얻게 됐다. 같은달 25일에는 JTBC '뉴스룸'에 출연했고, 31일 생애 첫 단독 팬미팅을 개최했다. 현재 책 출판과 앨범 재판을 준비 중이다. 


​[OSEN=심언경 기자] ​/notglasses@osen.co.kr


[사진] '가세연' 방송화면 캡처, OSEN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