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모던패밀리' 최준용♥한아름, "대장절제술→평생 배변주머니 착용"…아픔까지 사랑해

byOSEN

OSEN

'모던패밀리' 최준용, 한아름 부부가 대장절제술을 받은 이야기를 고백했다.


3일 방송된 MBN '모던패밀리'에서는 최준용의 아내 한아름이 대장절제술을 받아 배변주머니를 착용하고 있다는 이야기를 꺼냈다.


이날 한아름은 "2013년에 대장에 용종이 3822개가 발견됐다. 동네 병원 의사 선생님이 이런 대장은 처음 봤다고 하시더라. 결국 절제술을 받아야 했다"라고 말했다.


한아름은 "사우나를 하다가 배가 아파서 화장실에 갔더니 혈변이 나왔다. 병원에 갔더니 대장을 다 들어내야 한다고 하더라. 근데 이 사실을 알면 내가 회복을 못할까봐 가족들이 아무도 얘기하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OSEN

이어 한아름은 "친구들이 날 보러 왔다가 다 밖에 나가서 울더라"라고 울먹였다. 이야기를 듣던 최준용의 엄마는 눈물을 보이며 "이런 얘길 처음 듣는다"라고 말했다.


한아름은 "소장이 너무 작아서 뒤로 연결하는 수술이 불가능 했던 거다. 그래서 평생 주머니를 차야 한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최준용의 엄마는 "내가 물어보면 가슴이 아플까봐 차마 물어보지 못했다"라고 눈물을 쏟았다.


한아름은 "친구들이 가고 변기에 앉아서 배변주머니를 비워내는데 주머니가 뚝 떨어져 버려서 변이 다 튀었다. 몸은 움직이지 못하니까 너무 화가 나고 눈물이 났다. 그래서 막 울었다. 그날 잠이 오지 않았다. 그게 뭐라고 그랬나 모르겠다"라고 말했다.

OSEN

한아름의 이야기를 듣던 게스트들 역시 눈물을 쏟았다. 한아름은 제작진과의 인터뷰를 통해 "내 인생은 왜 이렇게 재수가 없나라는 생각을 했다. 일반실에 누워 있을 땐 너무 아팠다. 그냥 죽고 싶었다. 그땐 나쁜 생각이 많이 들었다"라고 말했다.


당시 한아름은 수술 후 결혼을 포기했다. 한아름은 최준용의 엄마에게 "그랬던 나인데 시집와서 너무 행복하다고 말씀드리고 싶다"라고 이야기했다. 최준용의 엄마는 "그건 네 죄가 아니다. 앞으로 잘 살면 된다. 둘이 행복하면 된다. 엄마가 다 도와줄테니까 걱정하지마라"라고 말했다.

OSEN

최준용은 "솔직히 처음엔 두려웠다. 근데 실제로 보니까 그렇게 거부감이 별로 없더라. 당신이 좋으니까"라고 말했다. 한아름은 "내가 이런 삶이 가능할까라고 생각했다. 누가 보면 거짓말이라고 할 것 같다. 저렇게 멋있는 남자가 나를 안아줄거라고 생각하지 못했다. 꿈만 같다"라고 말했다.


한아름은 "너무 행복하다. 이렇게 행복해도 되나 싶다"라고 말했다. 최준용의 엄마는 "네가 저번에 이렇게 행복해도 되냐고 물었을 때 네가 지각생이다라고 말했다"라고 이야기했다.


최준용은 "아내 자는 모습을 보는데 문득 그런 생각이 들었다. 나이 차이가 많이 나는데 아내보다 내가 먼저 갈 것 같더라. 아내가 혼자 남게 돼서 스스로 처리를 못하는 나이가 됐을 때 어떡하지라는 걱정이 들더라"라며 "내가 아내보다 1분 더 살려고 한다"라고 말했다.

OSEN

이날 최준용은 아내를 위해 전복밥을 만드는 모습을 보였다. 한아름은 최준용을 보며 "어떻게 이런 걸 만드냐"라고 엉덩이를 두드리며 칭찬했다. 최준용 부부와 어머니는 사이좋게 저녁식사를 하며 즐거운 시간을 가졌다.


이날 영상을 본 숙행은 "어렸을 때 나도 큰 화상을 입었다. 큰 흉터가 있다. 그래서 의상을 입을 때도 고민하고 남자친구를 만날 때도 고민을 했던 적이 있다. 오빠 같은 사람을 만나야 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최준용은 "내가 남편으로서 아쉬운 점은 아내가 몸매가 너무 예쁘다"라며 "사이판을 함께 놀러 갔는데 수영장에 가면 자신있게 다닐 수가 없으니까 너무 안쓰럽더라"라고 말했다. 김정난은 "이렇게 행복하려고 그렇게 아팠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OSEN=김예솔 기자]​/hoisoly@osen.co.kr

[사진] MBN '모던패밀리' 방송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