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어부2' 주상욱X김보라X이태환, 사활 건 '3인 3색' 낚시 대결

[핫이슈]by OSEN
OSEN

‘이박사’ 이경규가 어복을 되찾으며 제주도 첫 황금배지의 주인공이 됐다.


지난 30일 방송된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2- 대항해시대’(이하 ‘도시어부’ 시즌2) 7회에서는 이덕화와 이경규가 게스트인 주상욱, 김보라, 이태환과 함께 제주도로 참돔 낚시를 떠나는 모습이 펼쳐졌다.


이날 이경규는 어종불문 총무게 대결에서 1위를 차지하며 황금배지를 품었다. 총 16마리를 낚은 그는 190g의 차이로 김보라를 제치고 아슬아슬한 승리를 거머쥐었다. 작은 쏨뱅이가 결정타였다. 이경규는 “참돔 무게로 했으면 밀렸을 거다. 제주도 만세!”라며 포효했고, 이덕화는 “어복이 다시 왔다”며 그의 승리에 축하를 보냈다.


‘낚시 초보’인 엉뚱소녀 김보라는 낚시가 처음이라는 사실이 믿기지 않을 정도로 타고난 어복을 자랑하며 모두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꾸벅꾸벅 졸면서 낚시하는 도중에도 참돔 7짜를 낚으며 ‘용왕의 딸’로 등극, 형님들을 긴장하게 만들었다.


이경규는 “초보들이 잡아버리면 멘탈이 완전히 가버린다. 공부 하나도 안한 애가 100점 맞으면 돌아버린다”라며 “너 얘기해봐. 너 낚시꾼이지?”라며 김보라의 대활약에 두 손 두 발을 다 들어 웃음을 자아냈다.


9개월 만에 다시 출연해 황금배지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던 주상욱은 쏨뱅이 13연타를 기록하며 ‘주뱅이’로 등극, 폭소를 안겼다. 그는 “누구는 졸다가 잡고, 누구는 집중해도 (안 되더라)”라며 낚시 승부에 아쉬움을 드러냈지만, 저녁 만찬에서 전문가다운 회 뜨는 솜씨로 이덕화로부터 극찬을 받으며 자존심을 회복했다.


극심한 멀미로 고생한 이태환은 저녁 만찬에서 극한의 장작 패기로 재미를 더하며 보는 즐거움을 선사했다. 그는 극심한 멀미로 고생을 하던 그때 입질의 축제를 벌인 김보라를 떠올리며 “배 위에서는 믿을 사람이 없는 것 같다”며 한탄을 드러내 깨알웃음을 더했다.


형님들의 몸 사리지 않는 낚시 열정과 드라마 ‘터치’ 주역들의 고군분투가 또 어떠한 빅재미를 선사하게 될지 앞으로의 대결에 쏠리고 있다.


매주 목요일 오후 9시 50분 방송.


​[OSEN=이승훈 기자] ​/seunghun@osen.co.kr


[사진] 채널A '도시어부2, 대항해시대'

2020.01.31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오감만족, 행복충만, 生生라이프!
채널명
OSEN
소개글
오감만족, 행복충만, 生生라이프!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