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다신 이런 일 없을 것"..앤 마리, 전범기 의상 논란→"진심으로 미안" 사과

byOSEN

OSEN

유명 팝 가수 앤 마리가 전범기 논란에 휩싸이자 팬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했다.


2일 오전 앤 마리는 개인 SNS에 "어제 밤 영국 TV에 출연한 내 모습에 상처를 받은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한다. 나는 그 모양 의상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는 것을 알아줬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어 앤 마리는 "불행히도 난 이 부분의 역사 교육을 받지 못했고, 많은 분들에게 고통을 줘서 마음이 아프고 진심으로 미안하다. 다시는 이런 일이 없을 것이라고 약속한다. 우리 팀은 방송국과 대화를 나누며 그 영상을 내리기 위해 애쓰고 있다"고 거듭 사과했다.

OSEN
OSEN

앞서 앤 마리는 최근 영국 TV쇼 'saturday night takeaway'에 출연했다. 하지만 앤 마리와 함께 무대에 오른 두 명의 호스트가 전범기를 떠올리게 하는 머리띠를 착용해 논란이 불거졌다.


앤 마리는 영국 가수로 국내에서는 '2002'라는 곡으로 잘 알려져있다. 특히 지난달 17일에는 MBC FM4U '배철수의 음악캠프' 30주년 특집 방송에 게스트로 출연해 팬들에게 반가움을 안겼다.


​[OSEN=이승훈 기자] ​seunghun@osen.co.kr

[사진] OSEN DB, 앤 마리 SNS, 'saturday night takeaway'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