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 수빈이 생각이 먼저" 김승현, 2세 계획 신중한 이유

[핫이슈]by OSEN
OSEN

김승현이 장작가와의 신혼집을 최초공개하면서 2세계획에 대해서도 속마음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4일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 시즌2-살림남2'에서 다양한 에필로그가 그려졌다.


김승현은 결혼 후 새 살림살이를 꾸렸다. 이어 절친 윤형빈, 변기수와 함께 만난 김승현은 "결혼 후 외부사람 처음 만난다"면서 반가워했다. 결혼한지 2개월차로 새신랑이 된 김승현에게 결혼생활을 물었다.


김승현은 "연애할 때랑 연장선"이라면서 "나를 기다려주는 사람이 있다는 것이 혼자살 때랑 다르다"며 기뻐했다. 그러면서 "혼자 거실에서 벗고 자고 있으면 어느 순간 내 옆에 같이 누워, 안고자면 온도가 적당하다고 하더라"며 TMI 신혼생활을 덧붙여 웃음을 안겼다. 급기야 "아내가 잔소리도 친절하게 한다"면서 아내사랑을 보였다.

OSEN

김승현은 "신혼여행 못 갔다, 계속되는 스케줄로"라면서 "아내는 괜찮다고 하는데 서운해하는 느낌을 받았다"며 미안한 마음을 보였다. 결혼식 때를 회상하던 김승현은 "결혼식 이후 자유시간 없었는데 오랜만에 친구들과 시간가는 지 몰랐다, 만나길 잘한 것 같다"며 소감을 전했다.


윤형빈과 변기수는 김승현 아내가 집을 비운 틈을 타 게릴라 집들이 제안했다. 드디어 김승현과 장작가의 신혼집을 공개했다. 벽채만한 대형 TV와 집안 가득한 2인용 신혼 템이 눈길을 끌었다. 옥탑방 살이에서 깨소금 폴폴 나는 집으로 환골탈태해 훈훈함을 안겼다.

OSEN

윤형빈과 변기수는 화장품 하나 없는 신혼 하우스에 놀라자 김승현은 "맨 얼굴도 예쁘다"며 사랑꾼 면모를 보였다. 그러면서 신혼살림에 대해 "분리수도 일도 정확하게 알아, 빨랫감도 잘 안 만든다"면서 확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경제권에 대해선 아내에게 다 맡긴다고 해 윤형빈과 변기수를 좌절하게 했고, 김승현은 "그래도 비상금 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OSEN

무엇보다 가장 중요한 2세 계획을 물었다. 김승현은 "아직 없어 신혼 더 즐기고 싶다"고 말하면서도 "제 뜻대로 되는거 아니고 부모님도 원하지만 시간갖고 신혼을 즐기며 생각할 거다, 또 한가지는 수빈이가 어떻게 생각할까 염려된다, 어떤 마음 갖고 있는지 듣고 결정할 것, 천천히 생각하려 한다"며 딸 수빈을 먼저 생각하는 신중한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OSEN=김수형 기자] ​ssu0818@osen.co.kr

[사진] '살림남2' 방송화면 캡쳐

2020.03.05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오감만족, 행복충만, 生生라이프!
채널명
OSEN
소개글
오감만족, 행복충만, 生生라이프!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