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미스터트롯 본다"..'맛남의 광장' 손님 발언에 김희철 당황

byOSEN

OSEN

'맛남의 광장' 김희철이 손님의 '미스터 트롯' 사랑에 당황해했다.


지난 5일 방송된 SBS 예능 ' 맛남의 광장'에서는 김희철이 동시간대 방송되는 프로그램을 본다는 손님의 말에 당황해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농벤져스는 오전 미식회 준비에 나섰다. 박재범은 자신만의 스타일로 멋진 메뉴판을 만들어 눈길을 사로잡았다. 주방에서는 미식회에 선보일 시금치 무침, 팟 시금치 무쌉, 시금치 소스를 만드는데 열중했다. 홀 담당인 박재범은 맛을 궁금해하는 나은에게 "진짜 맛있다"라고 얘기했다.


전날 나은을 제외한 멤버들은 삼겹살을 먹다가 즉석에서 시금치 무침을 만들었고 시금치 무침 맛에 감동을 받았던 상황. 두 사람이 이야기를 나누던 사이 주방에서는 시금치 본연의 맛을 극대화한 시금치 무침이 완성됐다.

마늘을 다지던 김희철은 다지기가 마음에 안들자 칼로 마늘을 다지기 시작했고 김동준은 "희철이 형 칼 잡는 거 처음 본다"라며 놀라워했다.


이에 김희철은 "레벨 업이다"라며 뿌듯해하며 마늘 다지기를 완성했다. 이 모습에 백종원과 양세형은 "점점 발전한다. 도움이 되고 있다"라며 칭찬했다. 이후 시금치 농가분들이 미식회에 처음 찾아왔고 백종원은 메뉴 선정에 고민하는 이들에게 "오늘은 코스요리다"라며 시금치 소스, 팟 시금치 무쌉 시금치 무쌈 외 서비스로 베이컨 시금치 볶음을 대접했다.

OSEN

베이컨 시금치 볶음을 맛 본 사람들은 "달다. 맛있다. 이건 요리다"라며 극찬했다. 이어 양세형이 만든 팟 시금치 무쌉을 맛봤다. 농가분들은 "시금치가 이렇게 다양하게 변신을 하네. 이것도 맛있다"라고 말했다. 이후 김희철이 시금치 무침을 준비했고 맛을 본 백종원은 흐뭇한 미소를 지으며 "너 셰프 다 됐다"라며 칭찬했다.


백종원은 김희철이 만든 시금치 무침와 돼지고기를 함께 먹는 방법을 설명해줬다. 시금치 맛을 다 본 농가분들은 자신들이 가져온 반찬을 건넸고 농벤져스는 "진짜 감사하다"는 인사를 전했다. 이후 도합 나이 250살의 4명의 어머님이 등장했다.


김희철은 어머님들에게 "목요일에 보는 프로 있냐"고 물었고 이에 한 분이 "미스터 트롯을 본다"고 대답하자 김희철은 당황해했지만 이내 트로트를 맛깔나게 부르며 분위기를 화기애애하게 만들었다. 노래를 다 부른 김희철은 주방으로 들어가 "완전 팬이시래. 미스터 트롯"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시금치 요리를 맛본 어머님들은 "맛있다"라고 말했고 부족한게 없는지 걱정하며 자신들에게 찾아온 백종원에게 "TV에 나오는 사람이다"라며 알아봤다. 이에 백종원은 "아까는 미스터트롯 본다고 하시던데. 그거 본다는 분은 누구시냐"라고 대답해 폭소케했다.


​[OSEN=전미용 기자] ​jmiyong@osen.co.kr

[사진] 맛남의 광장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