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미스터트롯'眞 임영웅, 송가인 잇는 대세 스타 될까

byOSEN

‘미스터트롯’ 임영웅이 새로운 트로트 스타 대열에 합류할 예정이다. 역대급 기록을 쏟아내며 종영한 ‘미스터트롯’의 1위 진에 오르며 ‘미스트롯’ 송가인에 이은 폭발적 관심을 받고 있는 것. 이미 올해 가장 주목받을 스타 자리를 예약한 모습이다.


임영웅은 지난 14일 오후 공개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오디션 프로그램 ‘내일은 미스터트롯’에서 최종 1위, 진의 자리를 차지했다. 뜨거운 눈물로 소감을 전하며 뭉클한 감동을 선사했고, 수많은 축하가 이어지고 있다.


이날 방송은 지난 12일 방송된 ‘미스터트롯’에서 유례없이 문자 투표가 단시간에 몰리며 최종 발표를 보류, 긴급 편성돼 TOP7의 순위와 함께 최종 진선미를 공개하는 자리였다. 문자투표수 773만 1781콜이 쏟아지면서 ‘미스터트롯’의 인기를 입증하기도 했다.


결국 이날 공개된 최종 1위는 임영웅이었다. 임영웅은 1위 발표와 함께 눈물을 흘리며 감격의 소감을 전했다. 그는 “오랜 시간 TV 보면서 시청해주신 시청자 분들에게 감사하다”라며, “항상 진심을 다해서 조언과 평가를 해주신 마스터 분들께도 감사하다. 낳아주신 부모님, 할머니 너무 감사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특히 임영웅은 “결승전 생방송 당일이 아버지 기일이었다. 엄마 혼자 남겨둬서 미안하다고 선물 준 것으로 생각하겠다. 아버지께도 감사하고, 시청자 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라고 말해 감동을 더했다. 임영웅은 그동안 응원해준 시청자들에 큰 절로 감사 인사를 전했고, 뜨거운 눈물로 감격의 마음을 드러냈다.

임영웅의 1위 발표와 함께 팬들의 뜨거운 응원도 이어지고 있다. 1만 70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최종 우승을 차지한 만큼 팬들의 지지가 탄탄했다. 눈물과 공감, 감동이 담겨 있는 무대로 시청자들에게 깊은 여운을 남기고 있는 만큼 ‘미스터트롯’ 이후의 그의 활약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미스터트롯’은 새로운 국민 오디션 프로그램이라 불릴 정도로 폭발적인 인기를 얻었던 만큼 최종 1위인 임영웅에 대한 관심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예능계 새로운 역사를 써내며 트로트 열풍의 정점을 찍은 만큼 다른 출연자들에 대한 관심도 뜨겁다. 최종 1위인 임영웅은 앞서 지난해 ‘미스트롯’ 1위를 차지했던 송가인 이상의 파급력이 기대되고 있는 것.


송가인은 지난해 ‘미스트롯’에서 진, 최종 1위를 차지하면서 그야말로 대세 스타로 발돋움하며 큰 인기를 얻고 있다. 프로그램 종영 이후 각종 예능에서 섭외 1순위로 떠오른 것은 물론, 출연하는 방송마다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며 ‘시청률퀸’으로 불리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미스트롯’ 전국투어 공연을 비롯해 송가인 단독콘서트까지 매회 전석 매진을 기록하고, 트로트 가수로서는 이례적인 팬덤을 이끌기도 했다.


‘미스터트롯’ 역시 11주 연속 신기록을 쏟아내는 등 ‘미스트롯’을 뛰어 넘는 인기를 자랑해온 만큼, 진을 차지한 임영웅의 행보는 송가인 이상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이미 ‘미스터트롯’ 이후 그의 방송 출연 등 향후 활동에 대한 관심이 뜨거운 상황. 가수로서는 물론 예능계에서도 러브콜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 ‘미스트롯’으로 송가인이 대세 스타 대열에 합류했다면, 올해는 임영웅이라는 새로운 스타 탄생이 기대된다.


​[OSEN=선미경 기자] ​seon@osen.co.kr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