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많이 사랑합니다"..포방터 돈가스집, 원주 칼국숫집 암투병 응원 동참

byOSEN

OSEN

'골목식당' 포방터 돈가스 사장님이 최근 암 투병 소식을 전한 원주 칼국숫집 사장님을 응원했다.


포방터 돈가스 사장님은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2019년 6월에 강원도 원주 촬영 후 7월에 인사 차 들려서 사장님이랑 같이 찍은 사진. 반갑게 맞아주시고 팥죽도 싸주셔서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 두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포방터 돈가스 사장님 부부가 원주 칼국숫집 사장님과 함께 다정한 포즈를 취하고 있는 모습이 담겨 있다. 특히 원주 칼국숫집 사장님의 인자한 미소가 눈길을 끈다.


포방터 돈가스 사장님은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을 통해 접한 원주 칼국숫집 사장님의 암 투병 소식에 안타까운 심경을 털어놨다. 그는 "오늘 방송을 보고 많은 눈물을 흘렸네요. 사장님. 하루빨리 완쾌하세요. 기도하겠습니다. 여러분들도 많은 응원과 기도 부탁드립니다. 사장님 많이 많이 사랑합니다"고 전했다.

OSEN

앞서 지난 18일 방송된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백종원이 원주 칼국숫집을 찾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백종원은 최근 원주 칼국숫집이 잦은 휴업을 한다는 말을 듣고, 이를 확인 차 가게를 방문했다.


칼국숫집 사장님은 지난해 12월 암 진단을 받아 현재 투병 중인 상태였다. 사장님은 "안 좋은 것에 걸려서 서울 가서 수술했다. 암에 걸렸는데 모자 쓰니까 손님들이 다 알 것 같다"고 고백했다. 이어 "전이 가능성이 있다는 진단을 들었다. 그래서 일을 못 한다. 항암 치료 중이다. 주기적으로 서울 병원에 간다"고 근황을 전했다.


사장님의 안타까운 상황에 정인선은 눈물을 흘렸다. 사장님은 "여러분들 덕분에 행복했다. 맛 없는데도 맛있다고 해줘서 너무 행복했다. 바쁜데도 오셔서 행복하다"며, 도리어 정인선을 달랬다.


영상통화를 통해 사장님의 투병 소식을 알게 된 백종원도 눈물을 흘렸다. 이에 사장님은 미소를 지으며 "괜찮다. 이렇게 웃고 있지 않냐"고 말해,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네티즌들 역시 포방터 돈가스 사장님이 '골목식당'으로 인연을 맺은 원주 칼국숫집 사장님의 완쾌를 바란다는 소식을 접한 뒤, 한마음 한뜻으로 원주 칼국수집 사장님을 응원하고 있다.


​[OSEN=심언경 기자] ​notglasses@osen.co.kr

[사진] SNS, '골목식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