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김현철 정신과 의사, '무도' 화제·유아인 설전성추문사고사 사망.."무빈소 장례"

byOSEN

OSEN

‘무한도전’에 출연해 화제를 모았던 정신과 전문의 김현철 씨가 사망한 가운데, 빈소 없이 장례가 치러진다. 대중에게 얼굴을 알린 만큼 이틀째 네티즌의 관심과 추모가 이어지고 있다.


과거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에 출연해 유명세를 얻었던 정신과 전문의 김현철 씨가 지난 27일 사망했다. 향년 45세.


28일 오전 대구 A병원의 관계자에 따르면 김현철 씨의 사인은 사고사로, 아직 정확한 사망 원인은 알려지지 않고 있다. 이날 OSEN 취재 결과 고 김현철의 시신은 대구 A병원의 장례식장 영안실에 안치돼 있으며 빈소는 마련되지 않았다. 빈소 없이 장례가 치러질 예정으로, 발인은 오는 29일 오후 12시, 장지는 명복 공원이다.


김현철 씨는 지난 2013년 ‘무한도전-노 스트레스’ 편에 출연하며 유명세를 얻었다. 특히 개그맨 정형돈의 불안장애를 예측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방송 이후 김현철 씨에 대한 관심이 쏟아지면서 일약 스타 의사로 떠올랐다.

OSEN

이후 김현철 씨는 지난 2017년 11월 배우 유아인을 두고 “촉이 온다. 우울증으로 빠지면 위험하다. 금성 경조증인 것 같다”라고 말해 논란이 일기도 했다. 의료인으로서 윤리 규정을 어겼다며 비난이 쏟아진 것. 논란이 일면서 김현철 씨는 “취지 여하를 막론하고 어떤 처벌도 달게 받겠다. 너무도 송구하며 모든 책임을 지겠다”라고 사과했다.


당시 대한정신건강의학과 봉직의 협회는 “개인의 의견일 수는 있으나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는 정신과 진료의 특성상 개인을 진료실에서 면밀히 관찰하고 충분히 면담하지 아니하고는 정신과적 진단을 함부로 내리지 않는다”라고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또 김현철 씨는 환자와의 그루밍 성폭행 논란에도 휩싸인 바 있다. 지난해 5월 MBC 시사 프로그램 ‘PD수첩’은 김현철 씨의 환자 성폭행 의혹을 집중 조명했고, 그가 두 여성 환자에 대한 성범죄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OSEN

당시 김현철 씨는 “성관계는 합의에 의해 할 수도 있고, 비합의하에 할 수도 있다. 여자 분이 당할 수도 있지만 그 반대일 수도 있다”라며, “본인이 맨날 마지막으로 예약한다. 내가 퇴근해야 하는데 빼도 박도 못하게 한다. 그 분은 뭔가 일을 낼 것 같은 분위기였고 난 그냥 있었는데 강제로 당했다”라며 의혹을 부인했다. 이에 대해서 대구 검찰은 혐의 없음으로 불기소 처분을 했다.


그러나 이후에도 또 다른 구설에 휩싸이며 논란이 되기도 했다. 김현철 씨는 식약처가 2~3주 내 단기처방을 권고한 마약류 의약품을 한 번에 6개월치 가량을 처방하고, 국민건강보험공단에 수천만 원에 달하는 급여를 허위 청구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이후 2018년 3월 대한신경정신의학회 윤리위원회는 해당 사안을 조사, 학회 설립 이후 최초로 회원을 제명했다.


김현철 씨는 사망 직전까지 대구 수성구에서 병원을 운영하며 제명무효소송 민사재판을 진행해왔다. ‘무한도전’에 출연하면서 대중에게 얼굴을 알렸던 만큼, 비보가 전해지면서 네티즌의 뜨거운 관심과 추모가 이어지고 있다. 


​[OSEN=선미경 기자] ​seon@osen.co.kr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