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사람이 좋다

박혜경, "생활고로 찜질방 생활"…아픔 딛고 찾아온 사랑

byOSEN

OSEN

가수 박혜경이 결혼을 전제로 사귀고 있는 남자친구를 공개했다.


31일에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가수 박혜경이 남자친구를 최초로 공개해 시선을 모았다.


이날 박혜경은 새로운 곡인 '레인보우(RAINBOW)' 대해 소개하며 "집도 없이 헤매고 다닐 때 나의 상황을 잘 아는 작곡가 동생이 만들었다"라며 "이 곡을 듣고 밤에 눈물을 펑펑 쏟았다"라고 말했다.


과거 박혜경은 전 소속사와 두 차례의 소송을 겪은 바 있다. 박혜경은 "소송비가 어마어마하다. 차도 팔고 귀중한 물건도 팔고 집도 그렇게 됐다"라고 말했다. 소송으로 인해 박혜경은 건강을 잃었다. 박혜경은 성대를 잘라내는 아픔을 겪었다. 박혜경은 "소송으로 인한 스트레스 때문에 몸이 너무 안 좋아졌다. 말하는 게 힘들 정도였다. 가수를 그만둬야 겠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OSEN

하지만 아픔은 끝나지 않았다. 박혜경은 "에이전시를 해줄 수 있는 사람을 찾았는데 그 분도 행사비나 그런 걸 가지고 사라졌다. 그때 집에 못 들어갔다. 몇 개월을 여성 전용 사우나에서 살았다"라고 말했다. 박혜경은 "그 사실을 가족도 모르고 친구들도 지인도 아무도 몰랐다. 그냥 피곤하니까 사우나에 자주 간다고 생각했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날 박혜경은 결혼을 전제로 만나고 있는 세 살 연상의 남자친구를 소개했다. 박혜경은 "남자친구가 가수 박혜경을 좋아했다고 지인한테 얘길 했더라. 그래서 그 지인이 나를 소개시켜줬다"라고 첫만남을 회상했다. 이어 박혜경은 "남자친구가 나를 처음 만나고 헤어지고 집에 가던 길에 라디오에서 내 노래가 나왔다고 하더라. 인연인가 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라고 말했다.

OSEN

박혜경은 직접 도시락을 준비해 아마추어 밴드에서 기타리스트로 활동중인 남자친구를 만났다. 남자친구는 박혜경을 부르는 애칭에 대해 "평소 박가수라 부른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박혜경은 "남자친구가 그렇게 부르니까 주변에서도 나를 박가수라고 부른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박혜경은 "술 마실 때 남자친구가 내 노래를 정말 많이 듣는다. '빨간 운동화'를 제일 좋아한다. 예전에 내 행사를 따라 온 적이 있는데 내가 노래 부르는 모습을 보고 울었다고 하더라"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OSEN=김예솔 기자] ​hoisoly@osen.co.kr

[사진]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방송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