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오빠네 라디오

"너무 마음 아프다"..김상혁, 울먹이면서 전한 이혼 심경

byOSEN

OSEN

OSEN DB

김상혁이 이혼을 발표한 이후 첫 방송에서 울먹이면서 이혼에 대한 심경을 전했다. 김상혁에 대한 청취자들의 응원 역시 이어졌다.


8일 오후 방송된 SBS 러브FM '김상혁, 딘딘의 오빠네 라디오'에서 김상혁이 출연했다. 지난 7일 이혼을 발표한 만큼 이날 방송에서 김상혁이 어떤 말을 할 지 관심이 높았다.


김상혁은 울먹이면서 이혼에 대한 심경을 직접 전했다. 그는 "기사를 통해 소식을 접하셨을 텐데 라디오를 통해서 청취자들에게 말씀 드려야 할것 같다"며 "남편으로서 모든 부분에서 더 노력했어야 했다. 그러지 못한 제 불찰인것 같다. 너무 마음이 아프다. 안좋은 소식 전해드려서 죄송하다"고 눈물을 삼켰다.

OSEN

김상혁 SNS

김상혁에 대한 이혼 소식이 전해지자 청취자들의 응원도 쏟아졌다. 청취자들은 '좋은 일이 있을 것이다', '시간이 흐르면 지나간다' 등의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김상혁은 "힘은 안낼 수는 없다"며 "힘을 내면서 살아가야 할 것 같다"고 청취자들의 응원에 답했다.


김상혁은 이혼 소식이 전해진 지난 7일 자신의 SNS를 통해서 “부족한 두 사람이 만나, 잘 살아보려고 애썼습니다. 서로의 상처를 보듬으며 잘 살았어야 하는데, 행복한 모습 보여드리지 못해 죄송합니다. 다 저의 불찰인 것만 같습니다. 이런 소식을 전하게 돼 정말 죄송하고 힘드네요”라고 글을 적었다.

OSEN

김상혁과 송다예는 지난해 4월 2년 열애 끝에 결혼에 골인했다. 두 사람은 각자 SNS를 통해서 결혼 소식과 웨딩화보, 청첩장 등을 공개했다. TV CHOSUN '아내의 맛'에 출연해서 신혼 집과 행복한 모습을 공개하기도 했다.


그러나 최근 두 사람이 서로 SNS를 언팔로우하고, 서로에 관련된 게시물을 삭제하면서 불화설이 언급되기도 했다. 평소 SNS를 통해 애정을 과시해왔던 두 사람이 함께 찍은 사진을 모두 삭제했기 때문. 송다예는 SNS를 비공개로 한 상황이다. 결국 두 사람은 결혼 1년 만에 이혼 조정 소식을 전했다.


​[OSEN=박판석 기자] ​pps2014@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