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옥문아들

박현빈, "숨쉬는 것도 감사해"…4년 전 사고 후 달라진 삶 고백

byOSEN

OSEN

가수 박현빈이 4년 전 교통사고를 떠올렸다.


13일 방송된 KBS2TV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트로트 가수 박현빈이 출연해 사고 후 달라진 일상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이날 퀴즈로는 아프리카 부족의 우울증 진단에 관한 문제가 출제됐다. 박현빈은 사고로 인해 공백기를 가졌던 경험을 이야기했다. 박현빈은 "4중 추돌사고였다. 사고 후로 공연장에 갈 땐 차를 타고 가지 않는다.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편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박현빈은 "차라리 내가 운전하고 가면 괜찮은데 다른 사람이 운전하는 차의 뒤에는 못 타겠다"라고 말했다. 박현빈은 "정신과도 다니고 약도 먹었다. 치료를 받고 나서 일을 여유있게 하려고 노력한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OSEN

박현빈은 "지금은 항상 감사한 마음으로 일한다. 숨쉬는 것만 해도 고맙다"라며 "다시 무대에서 노래할 수 없을 것 같았다. 사고 당시 구조요원분들께 20, 30년이 걸려도 좋으니까 다시 일어날 수만 있게 해달라고 말했다. 다리에 아예 감각이 없었고 너무 무서웠다"라고 말해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한편, 이날 출제된 문제는 강경화 장관의 이색 이력을 맞추는 퀴즈였다. 민경훈은 "어떡하지"라며 정답을 알고 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정형돈은 "이렇게 안다고 얘기한 적이 몇 번 있었다. 오늘도 낚는 거 아니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용만은 "약간 호리호리하신 편이니까 피팅모델 같다"라고 말했다. 이에 정형돈은 "그땐 피팅이 없으니까 그냥 모델 아니냐"라고 물었다. 이에 민경훈은 "맞다. 강경화 장관이 꽃을 들고 찍은 사진을 뉴스에서 본 적이 있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는 정답이 아니었다.

OSEN

이어 MC들은 스튜어디스, 용접공, 설치 미술가 등을 외쳤지만 모두 정답이 아니었다. 민경훈은 "생각 났다. 예전에 성우를 하셨다. 아이들이 보는 만화 성우를 하셨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애니메이션 성우는 답이 아니었다.


이에 김숙은 "지하철 안내 성우 아닌가"라고 말했다. 이에 민경훈은 "맞다. 지하철 영어 안내 성우를 하셨다고 들었다. 지금도 그 목소리 그대로 있다고 들었다"라고 말했다. 정답이었다. 강경화 장관의 이색 이력은 1991년까지 한 지하철 영어 안내 성우였다.


또, 이날 퀴즈는 미국 대선에서 당선 적중률을 자랑하는 후보자 집안의 장외 대결에 대한 질문이었다. 정답은 쿠키 대결이었다. 김숙은 "아는 언니가 미국에 사는데 각 집안마다 쿠키 레시피가 따로 있다고 하더라"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OSEN=김예솔 기자] ​hoisoly@osen.co.kr

[사진 : KBS2TV '옥탑방의 문제아들' 방송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