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유퀴즈

유재석, N번방 사건 분노 "조세호와 청원동의, 엄중 처벌받길"

byOSEN

OSEN

유재석이 N번방 사건을 언급하며 크게 분노했다.


15일인 오늘 방송된 tvN 예능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에서 50회 특집이 그려졌다.


20학번 새내기들과 함께 하기 위해 따로 마련한 우주공간으로 이동했다. 두 사람은 "입학식을 하지 못하는 것이 너무 안타깝다"면서 첫번째 손님을 맞이, 꽃풍선으로 환영했다.


함안에서 올라온 첫 사연자는 학교 내신 1등을 했다면서 "원래 좀 청개구리 스타일, 주위에서 포기하면 자극받아 열심히 하는 스타일"이라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사교육을 한 적 없냐고 하자 그는 "집안 사정상, 사교육 받기가 죄송했다"면서 자신을 위해 어떠한 일도 마다하지 않는 母를 위해 사교육을 포기했다고 했다.


이에 母는 "철이 빨리 든 아이, 미안한 마음"이라며 아들을 더욱 걱정했다.


국문학도인 만큼 시에 빠져있다는 사연자는 꿈에 대해 묻자 "저소득층 학생들을 위한 교육벤처기업을 설립하고 싶다"면서 "사회에 이로운 사람이 되고 싶다"며 명확하고 구체적인 꿈을 전했다.


이어 자신이 직접 쓴 '가련한 공상들'이란 시를 읊어 모두에게 깊은 고민을 던졌다. 바로 N번방 사건을 접한 후 느낀 감정을 그대로 옮긴 것이라고. 이를 듣던 유재석은 "나와 조세호도 청원 동의를 눌렀다"면서 "너무 분노하게 한 사건, 엄청난 처벌을 받았으면 한다, 정말 너무 화가 난다, 할 수 있는 최대의 벌을 내리길 바란다"며 이를 일침했다.


​[OSEN=김수형 기자] ​ssu0818@osen.co.kr

[사진] '유퀴즈' 방송화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