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공부가 머니' 김경화, 대치동 1% 모범생 딸 "자사고 목표"…전문가 "번아웃 경고"

byOSEN

OSEN

김경화가 모범생 딸에 대한 교육 고민을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8일에 방송된 MBC '공부가 머니?' 에서는 MBC 전 아나운서 김경화가 출연했다. 김경화는 "방송하기 전에 고민이 많았는데 MBC라서 출연했다. 퇴사 후 첫 MBC출연이다"라고 말했다.


김경화는 "내가 공부했을 때와 너무나 바뀌었더라. 입시 전략과 전술이 필요하다는데 너무 몰라서 알고 싶다"라고 고민을 털어놨다. 김경화는 법조인의 꿈을 키우고 있으며 대치동에 살면서 올A를 놓친 적 없는 우등생 첫째 딸 박서연과 수 많은 상장을 보유한 또 다른 우등생 둘째 딸 박서진을 소개했다.


김경화는 "둘 다 맨날 안긴다. 서재에 있으면 딸들이 안아준다. 축복인 것 같다"라고 말했다. 서연은 제작진과의 인터뷰를 통해 "엄마한테 좀 맞춰주고 있는 거다"라고 말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OSEN

이날 김경화는 딸들과 함께 집에서 보고서 발표를 시작해 눈길을 끌었다. 첫째 딸은 엄마 김경화 앞에서 영어로 보고서를 작성하고 발표해 주위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둘째 딸 서진은 '달고나 커피'를 주제로 귀엽게 발표를 해 눈길을 끌었다. 하지만 김경화는 "달고나 커피가 나쁘다는 건 아니다. 하지만 사진도 네 개 갖다 돌려쓰고 성의가 없다"라고 지적했다. 김경화는 평가를 마친 후 딸을 안아줬다.


첫째 딸은 "앞으로 발표할 일이 많아질 것 같은데 유용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전문가는 "아이들과 대화하고 발표하는 건 좋은 것 같다. 하지만 엄마의 권위적인 자세는 둘째 서진이에겐 엄마의 태도가 좀 부담스러울 것 같다. 둘째에겐 좀 더 칭찬과 격려모드로 가는 게 좋을 것 같다"라고 조언했다.


이날 김경화는 첫째 딸을 위해 자사고 면접 문제를 준비했다. 김경화는 면접 팁을 전수하면서 "엄마도 이 문제에 대해 잘 모르지만 모르면 엮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를 본 전문가는 "굉장히 어려운 질문 같지만 자소서에 쓰인 내용을 바탕으로 나오는 질문들이다"라고 설명했다.


첫째 딸은 "알아서 하는 건 맞지만 친구들은 엄마가 도와주는 경우가 많다. 엄마도 조금 함께 알아봐줬으면 좋겠다"라고 바람을 이야기했다.

OSEN

이날 전문가는 두 딸의 심리검사 결과를 설명했다. 전문가는 "첫째 서연이는 상위 1.6%에 속할 정도로 굉장히 우수한 아이다. 타고난 머리보다 학업적인 노력을 많이 하고 있다. 둘째 서진이도 상위 0.9%에 속할 정도로 매우 우수하다. 둘 모두 언어적 개념 형성 능력이 우수하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전문가는 "하지만 서연이의 검사 결과 낮은 수치를 기록한 영역이 있다. 토막짜기 영역이다. 서연이는 평가에 대한 불안이 있다. 이건 엄마와 밀접한 관계가 있다. 감정 표현은 못한다. 잘 못 하면 한 순간에 번아웃이 올 수 있다"라고 경고했다.


이어 전문가는 "엄마의 만족도를 위한 모든 것을 버려야 한다. 공부방법 뿐만 아니라 스트레스 해소법을 찾아줘야 한다"라고 조언해 눈길을 사로 잡았다. ​[OSEN=김예솔 기자] ​/hoisoly@osen.co.kr


[사진] MBC '공부가 머니?' 방송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