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이진혁, 김슬기 '자기야 이따봐' 발언→"내게 사과했다" 해명

byOSEN

OSEN

가수 겸 배우 이진혁이 김슬기의 '자기야 이따봐' 발언에 대해 해명했다.


최근 이진혁은 개인 SNS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이진혁은 "오해가 있어 풀고 싶은 게 있다"면서 김슬기의 '자기야 이따봐' 발언을 언급했다.


앞서 배우 문가영은 MBC '그 남자의 기억법' 속 캐릭터 이름 '여하진'의 이름으로 SNS 계정을 개설,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당시 문가영은 드라마에 함께 출연 중인 김슬기와 소통했고, 극 중 김슬기 남자친구로 등장하는 이진혁도 해당 라이브 방송에 접속해 팬들에게 훈훈함을 안겼다.


하지만 '그 남자의 기억법' 애청자들의 반가움도 잠시. 김슬기의 마지막 발언이 논란을 일으켰다. 라이브 방송 끝무렵에 이진혁을 향해 "자기야 이따봐"라고 말했기 때문. 드라마가 큰 인기를 누리면서 극에 몰입한 뉘앙스를 전달하기 위해 남자친구 역으로 등장하는 이진혁에게 "자기야"라고 한 것이 일부 팬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었다.

OSEN

이에 이진혁은 개인 SNS 라이브 방송을 통해 "안 좋게 생각하시는 분들은 안 좋게 생각하실 수도 있지만 저는 그때 인스타 라이브를 보러 들어가고 아마 댓글을 세 개 썼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여하경 씨 맛있습니까', 'ㅋㅋㅋ', '반갑습니다'라고 보내고 이제 촬영하러 간다고 해서 나왔다"면서 김슬기의 '자기야 이따봐' 발언을 듣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때문에 김슬기의 '자기야 이따봐' 발언을 뒤늦게 전해들은 이진혁은 매니저로부터 현 상황을 전해들었고, 김슬기에게 직접 사과를 받았다고.


이진혁은 "(김슬기) 누나가 나한테 사과했다. 자기도 그렇게 무의식적으로 나오게 될지 몰랐다더라. 촬영 중이었고 그래서 미안하다고 얘기해줬다. 저는 그냥 넘어가기로 했다"고 털어놨다.


특히 이진혁은 억울함을 토로하기도 했다. 그는 "나도 억울하다. 난 진짜 그걸 못 봤다. '실드 치네' 이런 글을 보면서 나도 '내가 봐야 아는 건데' 하고 속상했다"면서 "난 진짜 그 장면을 본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OSEN

한편, 이진혁은 지난해 11월 첫 번째 솔로앨범 'S.O.L'을 발매한 뒤 현재 MBC '그 남자의 기억법'에 출연 중이다.


​[OSEN=이승훈 기자] ​seunghun@osen.co.kr

[사진] OSEN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