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아이콘택트

홍석천 딸, "父 홍석천, 정말 사랑하지만 무관심 서운해"

byOSEN

OSEN

홍석천이 딸 홍주은을 눈맞춤방에서 마주했다.


11일에 방송된 채널A '아이콘택트'에서는 홍석천의 딸 홍주은양이 아빠 홍석천을 눈맞춤 방으로 초대했다.


이날 홍석천은 "내가 아이콘택트를 보면서 내가 누구랑 나갈 수 있을까 고민을 한 적이 있다"라고 말했다. 홍석천을 초대한 사람은 바로 홍석천의 딸 홍주은이었다. 딸은 "내가 제일 사랑하는 아빠인데 서운하고 섭섭한 게 있어서 아이컨택을 하러 왔다"라고 말했다.


홍주은은 "아빠가 나에 대해 많은 부분을 모르는 것 같기도 하고 그런 부분을 생각하면 섭섭하고 서운하고 외롭기도 하다"라고 말했다.

OSEN

홍석천은 누나의 딸이자 조카를 입양했던 배경에 대해 이야기했다. 홍석천은 "내 입장이 결혼을 해서 이루고 아이를 낳고 이런 욕심은 없는 사람이었다. 하지만 아이들에겐 보호자가 필요했다. 그래서 누나에게 애들은 내가 책임진다고 했다. 그래도 법적으로 내 밑에 둬야 부담이 없을거라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홍석천은 "주은이가 중학교에 올라갈 때 서류에 싸인을 했다. 내가 기다렸다. 초등학교때 할 수 있었는데 친구들에게 놀림을 받을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 이씨에서 홍씨로 바꿔줘야 하는데 이주은 했던 친구들이 홍주은 하면 이상하니까 그 충격을 최소화해주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OSEN

홍석천은 "아이를 맡겠다고 했으니까 책임감이 생기더라"라며 "삼촌이 늘 이슈되는 사람이라 분명히 괴롭히는 친구들이 있을거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가까운 곳이라도 보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라고 말했다.


홍주은은 "유학을 가서 6년 정도 떨어져 있었다. 그만큼 대화를 할 시간이 없었다. 지금도 한국에 들어왔지만 아빠를 볼 시간이 별로 없다. 단 둘이 진지한 이야기를 해본 적이 없다"라고 말했다.


이날 홍석천과 딸 홍주은은 눈을 마주하고 평소에 하지 못했던 속내를 털어놨다.


​[OSEN=김예솔 기자] ​hoisoly@osen.co.kr

[사진 : 채널A '아이콘택트' 방송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