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홍석천 입 열었다 "성소수자, 아웃팅보다 건강과 안전이 우선..검사 용기내달라"

byOSEN

OSEN

방송인 홍석천이 서울 이태원클럽 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 우려가 있는 성소수자들을 향해 입을 열었다.


홍석천은 12일 자신의 SNS에 "지금은 용기를 내야 할 때입니다"라고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홍석천은 "성소수자는 기본적으로 자신의 정체성이 가족에게, 지인에게, 사회에 알려지는 게 두려운 게 사실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용기가 필요하다"라고 강조하며 "오랫동안 이태원에서 자리를 잡고 있는 사람으로서 이번 일이 참 안타깝고 걱정스러운데, 무엇보다 아직도 검진을 받지 않고 연락이 안되는 사람들이 너무 많다는 것이 가장 우려된다"라고 적었다.


이어 "물론 ‘아웃팅’에 대한 걱정이 크다는 건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라면서 "하지만 지금은 그 무엇보다도 본인과 가족, 그리고 사회의 건강과 안전이 우선이다. 다행히 ‘익명 보장’ 검사가 가능하다고 하니, 지금이라도 당장 검사를 받아야 한다"라고 검사 받기를 촉구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모두가 힘든 시기"라며 "그리고 모두가 이 사태에서 벗어나고 싶어 힘을 모으고 있다. 방역 당국과 의료진, 그리고 국민 한 사람 한사람이 쏟은 그동안의 힘과 노력이 헛되지 않게 지금 당장 용기를 내서 검사에 임하길 간곡히 권한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홍석천은 과거 신천지 교회 집단 감염 발생 당시 SNS를 통해 전한 "참 너무들 하시네요. 신천지분들 제발 자진해서 검진받으세요"란 말로 인해 이번 사태에도 일관성 있는 언급을 해 달라는 이른바 '입장 표명' 요구를 일부 네티즌에게 받았다.

OSEN

다음은 홍석천 글 전문

지금은 용기를 내야 할 때입니다. 성소수자는 기본적으로 자신의 정체성이 가족에게, 지인에게, 사회에 알려지는 게 두려운 게 사실이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용기가 필요합니다. 오랫동안 이태원에서 자리를 잡고 있는 사람으로서 이번 일이 참 안타깝고 걱정스러운데, 무엇보다 아직도 검진을 받지 않고 연락이 안되는 사람들이 너무 많다는 것이 가장 우려됩니다

물론 ‘아웃팅’에 대한 걱정이 크다는 건 누구보다 잘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그 무엇보다도 본인과 가족, 그리고 사회의 건강과 안전이 우선입니다. 다행히 ‘익명 보장’ 검사가 가능하다고 하니, 지금이라도 당장 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지금은 모두가 힘든 시기입니다. 그리고 모두가 이 사태에서 벗어나고 싶어 힘을 모으고 있습니다. 방역 당국과 의료진, 그리고 국민 한 사람 한사람이 쏟은 그동안의 힘과 노력이 헛되지 않게 지금 당장 용기를 내서 검사에 임하길 간곡히 권합니다.


​[OSEN=최나영 기자] ​nyc@osen.co.kr

[사진] OSEN DB, 홍석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