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공부가 머니?' 금나나, 미스코리아眞→하버드까지 '미모+재능' 다 가졌네

byOSEN

OSEN

미스코리아 출신 금나나가 '공부가 머니?'에서 미모와 재능을 모두 뽐냈다.


15일 밤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공부가 머니?'에서는 금나나가 새로운 전문가로 등장했다.


이날 '공부가 머니?'에서는 쇼호스트 출신의 사업가 홍나연, KBS 슈퍼탤런트 2기 출신의 이용태 부부가 유학을 꿈꾸는 아들 삼형제에 대한 교육 고민을 호소했다. 금나나는 먼저 유학 생활을 경험한 선배이자 전문가로서 조언을 건넸다.


2002년 미스코리아 진에 당선됐던 금나나는 현재 국내 한 대학교에서 조교수로 근무하고 있었다. 그 사이 그는 하버드 대학교에서 학위를 따며 유학 생활을 겪었다. 과거 미스코리아 대회 진행을 맡았던 MC 신동엽은 "그때 제가 사회를 봤다. 그런데 어느덧 교수로 돌아오셨다"며 금나나를 반가워했다.


또 다른 MC 소이현은 "저런 선생님 계시면 공부가 저절로 하고 싶을 것 같다"며 감탄했다. 실제로 금나나는 하버드 대학교에서 조교로 있으며 우수조교상을 받기도 했던 터. 소이현이 비결을 묻자, 금나나는 "개념을 그림이나 모형으로 도식화해서 가르쳤더니 학생들이 좋아하더라"라며 겸손을 표현했다.

OSEN

이 가운데 홍나연, 이용태 부부의 아들은 제주도 국제학교 졸업반에 재학 중인 첫째 승훈과 올해로 중학교 1학년이 된 쌍둥이 형제 승준, 승민이 있었다. 승훈은 일찌감치 아이비리그인 펜실베이니아 대학교 입학을 확정하고 유학을 준비 중이었다. 쌍둥이 형제 또한 승준은 옥스퍼드와 같은 영국 명문 학교에서 공부하고 싶어했고, 승민은 파충류 연구가 발달한 독일에서 전문적인 공부를 하고 싶다며 유학 의지를 피력했다.


이에 금나나는 유학 선배로서 조언을 건넸다. 특히 그는 하버드 대학교가 속한 아이비리그에서 학생들을 선발, 평가하는 방식에 대해 자세히 설명했다. 그는 "기본적으로 성적을 본다. 내신도 보고 우리나라 수능에 해당하는 SAT 점수도 본다. 그런데 우리나라에는 커트라인이 있어서 점수가 충족되지 못하면 탈락한다. 하지만 아이비리그에서는 가능성을 높이 평가한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학생들이 어떤 과외 활동을 했는데 보는데 다양한 활동보다 꾸준한 활동을 해왔는지가 중요하다. 그리고 무엇보다 미국은 다양성을 중요시하는 곳이라 그 학생이 학교에 가서 어떤 다양성을 제공할 수 있는지를 본다"며 "그래서 더 입학 예측이 어렵다. 제 하버드 친구가 아이비리그 8개 학교를 다 지원했는데 7개는 다 떨어지고 하버드만 합격했다. 전혀 예측할 수 없고, 사람에 대한 평가 비중이 높다"고 설명했다.

OSEN

또한 금나나는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 강의로 수업하는 삼형제의 모습에 "미국 대학교에서도 수업 내용을 녹화해서 웹사이트에 올려준다. 학생들이 놓친 부분을 복습하라는 용도다. 온라인 강의 학습을 미리 익히면 유학 생활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조언했다.


이밖에도 그는 교과서를 자신만의 스타일로 재해석한 승훈 군의 꼼꼼한 필기를 보며 "저거 다 버리지 말고 간직하시라"라고 말했다. 이어 "하버드 대학교에서는 수업시간에 질문을 많이 한다. 우리나라에서는 수업 시간에 질문하면 눈치를 받을 수 있는데 미국에서는 수업이 끝나면 학생들이 질문하려고 줄 서 있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이처럼 체계적인 금나나의 설명은 자녀들의 유학을 고민하던 홍나연, 이용태 부부를 안심케 했다. 미모에 재능은 물론 노력까지 다 갖춘 금나나의 존재감이 '공부가 머니?'를 가득 채웠다.


​[OSEN=연휘선 기자] ​monamie@osen.co.kr

[사진] MBC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