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방송이 독" '골목' 백종원, 수원 정자동→해미읍성 '돼지찌개' 초심실종 '분노'

byOSEN

OSEN

수원 정자동 골목 솔루션 완성 후 해미읍성 긴급점검이 그려졌다.


3일인 오늘 방송된 SBS 예능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수원 정자동 골목 편이 전파를 탔다.


수원 정자동 골목 편이 이어진 가운데 방송에서 김성주는 김병현 선수에 대해 "저랑 비슷하다. 오리에 대한 편견이 있다. 건강식으로 오랜만에 한 번 가는"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김병현 선수에게 전화한 김성주는 "어떻게 골목식당에 다 왔나. 깜짝 놀랐다"라고 말했다. 김병현 선수는 "한번 나오고 싶었는데 인연이 됐다"라고 말했다. 동행인에 대해서는 "헤어디자이너다. 본인 머리는 안 자르고 몇 년째 유지하고 있다고"라며 "오리의 달인이라고 해서 같이 나왔다"라고 설명했다.


김성주는 "맛이 있다, 없다를 사장님 모르게 카메라를 보고 사인 달라. '법규'만 안 하면 된다. 이제는 거기서 떠났지만, 맛을 보고 법규가 나오면 피곤해진다"라고 장난스레 덧붙였다. 시식 중 김병현 선수는 카메라를 향해 사인을 보냈고, 김성주와 백종원이 이를 지켜보며 해석했다. 김병현 선수는 오리고기를 두고 "냄새 안 난다. 닭갈비와 비슷하다. 몸에는 닭기름보다는 좋다고 하더라"라며 호평했다.

OSEN

다음은 백종원이 김삿갓집을 방문했다. 김삿갓집 사장은 양세형에게 배운 멘보샤를 완벽하게 따라했고, 백종원도 "이대로만 해라"며 강조했다. 이를 맛본 정인선과 김성주도 "정말 겉바속촉이다"며 감탄했다.


다음은 김말이를 확인했다. 백종원은 고기 김말이를 맛보더니 "간이 좀 심심해졌다"고 말해 사장을 당황시켰다. 이어 갓김밥도 확인, 사장이 피클을 직접 담가서 만들었다고 했다. 양세형의 조언을 떠올리며 정성스럽게 갓김밥을 완성했다.


이때, 백종원은 갓 키플만 따로 시식하더니 "맛이 좀 약하다"면서 더 익어야한다고 했다. 오래 담가 숙성 시켜야 맛도 오를 것이라 조언했다.


마지막 숙제검사 후 백종원은 "욕심은 금물, 욕심때문에 음식에 대한 불만과 서비스 불만이 생기면 방송 취지에 맞지 않는다"면서 멀리보고 차근히 최상의 맛을 유지하길 바란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금 기운이 많이 좋아졌다, 사장님이 밝아지니 가게가 밝아져, 사장님 이미지가 곧 가게 이미지"라면서 "사장님은 프로다, 가게에선 손님과 음식 생각만 해야한다"며 파이팅을 외쳤다.


사장은 홀로 묵묵하게 땀을 흘리면서 "맛있게 만들어 대접하겠다"며 힘겨웠던 지나난날 그늘에서 벗어나 밝은 미소를 지었다.


다음은 김동준이 백종원과 함께 떡볶이집을 찾았다. 무 떡볶이를 만들기 위해서였다. 김동준은 "무의 감칠맛이 느껴지는 떡볶이, 의외로 하모니가 느껴진다"며 감탄했다.

OSEN

맛 평가를 위해 정인선이 방문했다. 두 사람의 훈훈한 투샷에 백종원과 김성주는 "선남선녀란 말이 여기서 느껴진다"며 떡볶이로 가까워진 두 사람을 흐뭇하게 바라봤다. 이어 떡볶이를 시식한 정인선은 "떡볶이가 이렇게 시원할 줄 몰랐다"며 감탄했다. 김동준도 사장의 성공을 기원하며 수원 최고의 맛집이 되길, 파이팅을 외쳤다.


백종원이 다시 방문했다. 백종원은 "마지막 조언을 드리겠다"면서 수제튀김을 기성품화하는 것을 걱정했다.


김고구마 튀김은 튀겨놓으면 절대 안 된다면서 그때 바로 튀겨야한다고 강조했다. 가능하면 포장도 권하지 말라고 덧붙였다.


또한 당일 만든 떡으로만 만드는 것도 이 집의 무기라며 신선도를 위해 판매량도 조절하라고 했다. 주재료인 무에대한 심층연구도 필요함을 전했다. 백종원은 "방심은 금물, 몇 날 며칠 청소 끝에 힘들게 잡은 기회, 놓치지 마시길 바란다"면서 부탁했다.


이 분위기를 몰아 2020년 여름특집으로 긴급점검 골목을 만나러 갔다. 그러면서 "사장님 뿐만 아니라 MC 초심도 중요하다"며 파이팅을 외쳤다. 이어 1년 전, 솔루션을 완성한 서산 해미읍성 골목을 긴급점검 갔다.


정인선이 처음 골목식당에 데뷔했던 곳이었다. MC들은 "사장님들과 정인선의 초심을 체크하겠다"면서 "그때 정인선은 날띠는 망아지 느낌이었다"고 회상해 웃음을 안겼다.

OSEN

백종원은 "돼지찌개 집 장금이집은 원래 잘하고 있을 것"이라면서 "원래 솜씨가 있어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 믿었다. 그러면서 "곱창집이 좀 걱정이 된다, 사모님이 자기 주장이 강하고 굉장히 세기 때문"이라 말해 폭소하게 했다.


정인선은 불고깃집이 변형이 생겨 뭔가 변화생기지 않았을까 걱정, 또한 장금이집이 오히려 손님이 많아 변수가 생겼을 수도 있다"며 촉을 세웠다. 무엇보다 세 사람 만장일치로 곱창집이 못하고 있을 것이라 입을 모았다.


제작진은 곱창짐 반응부터 SNS를 살펴보기로 했다. 백종원이 비장한 모습으로 반응들을 살펴봤다. 모두의 예상을 뒤로하고 초반의 시작은 호평이 이어졌다. 약속대로 돼지곱창만 판매 중이라며 메뉴가 그대로인 모습에 안심했다.


또한 '양이 생각이상으로 많다, 냄새도 나지 않고 질기지도 않아 엄청 흡입했다'면서 맛있다는 평이었다. 서비스까지 좋다며 계속되는 곱창집 호평의 후기였고 백종원도 뿌듯해했다. 알고보니 잘하고 있는 집으로 곱창집이 떠올렸다.


다음은 무한신뢰인 장금이집 돼지찌개집을 살펴봤다. 김성주는 '손맛 칭찬해서 가장 먼저 갔는데 진짜 노맛, 개노맛, 왕노맛, 극대노맛'이라며 맛이 없다는 평에 모두 당황했다.

백종원은 "진짜로?말도 안 돼"라며 당황했다. 모두 "잘못 찾아간 거 아니냐, 여긴 이럴 수 없다, 주인이 바뀌었나"라며 믿지 못했다.


김성주는 "취향차이일 수 있다"며 다른 후기를 읽었다. 하지만 또 다시 '솔직히 전부 다 돈이 아까웠다, 멀리서 찾아와 먹을 맛이 아니다'고 적혀있어 모두 깜짝 놀랐다. 백종원도 1년 전과 달라진 김치찌개 사진에 깜짝 놀랐다. 예상치 못한 혹평들이었다. 모두 "어디 아프시나, 분명 사정이 있을 것"이라며 여전히 믿기 힘들어하면서 "마치 우리가 거짓말한 것처럼 됐다"며 당황했다.

OSEN

서산 해미읍성에 도착해 제작진이 관광객처럼 돼지찌개집부터 방문했다. 백종원이 극찬한 집이기에 더욱 긴장감을 안겼다. 후기진위를 알아보기 위해 출동, 계절맞춤을 지키며 메뉴는 유지 중이었다. 이어 카메라를 주방 쪽으로 확대했으나 사장이 자리에 있지 않았다. 가게 밖에서 있는 것을 확인했다.


음식은 직원이 조리하고 사장이 조리하지 않는 모습이었다. 매일 반찬을 만들던 사장이 무슨 일인지 밖에만 있어 의아함을 안겼다. 백종원은 "언 뜻 생각하면 주인이 바뀐 것 같다"며 무슨 일인지 궁금해했다. 특유의 어리굴젓 반찬에 대해선 요청하는 손님에게만 준다고 해 반찬수도 테이블마다 달라질 위험도 보였다.


이때, 사장이 주방으로 들어왔다. 이번엔 사장이 직접 조리했다. '찌개마다 맛이 다르다'는 후기가 나올 수 있을 가능성이 보였다. 사장이 만든 음식은 주문한지 20초 만에 돼지찌개가 완성됐다. 서빙순서도 잘못됐지만 사장은 별말이 없이 요리에만 집중하며 손님 응대에는 완전히 손을 놓았다.


이어 대망의 맛을 시식했다. 시식단들은 "고기냄새가 너무 난다"면서 바로 반응을 보였다. 심지어 못 삼킬 정도라며 "잡내때문에, 비린다"고 휴지통에 뱉기까지 했다. 맛있던 돼지찌개에 어떤 변화가 온 것일지 안타까움을 안겼다. 김성주는 "방송 후 손님이 많아져서 그런가"라며 의아해했고, 백종원은 "분명 손맛이 뛰어났던 사장, 방송이 독이 된거네"라며 인상을 찌푸렸다.


급기야 사장은 계산을 요청하는 손님에게도 관심이 없는 듯 응대하지 않았다. 백종원은 "홀 통제가 전혀되지 않는다"면서 기본적인 손님 응대 뿐만 아니라 음식을 식탁에 툭 던지듯 건넸다. 이를 본 백종원은 "손님에 대해 감정이 없어졌다, 저러면 안 되는데"라면서 "손님한테 데었나, 그럼 장사를 하지 말아야지"라며 울분을 토했다. 김성주와 정인선도 "밝았던 이전과 달리 낯선 모습, 다른 사람 보는 듯한 느낌"이라며 놀라워했다.


​OSEN=김수형 기자 ​/ssu0818@osen.co.kr

사진= '골목식당' 방송화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