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연금만 13개"...'라스' 현영, 여현수도 인정한 '재태크 교과서'

byOSEN

OSEN

'라디오스타'에서 현영이 재태크의 교과서 같은 존재로 각광받았다.


3일 밤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돈의 맛'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에 현영, 조영구, 허경환, 여현수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라스'에서 여현수는 현영에 대한 팬심을 드러냈다. 여현수는 "제가 공부를 할 때 FM 정석과 같은 교과서였다"며 현영의 재테크 수완을 강조했다.


그는 "현영 씨가 '무릎팍도사' 나가셨다고 했는데 거기서 연금 얘기를 하셨다. 그 게 재무설계를 공부할 때 기본과 같은 얘기가 됐다. 그래서 자료 영상을 교육용으로 튼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여현수는 "고객 분들 만날 때도 현영 씨 영상을 틀어서 준비한다"고 말했다. 이에 현영은 "지금은 늘어서 13개 정도 연금이 있다"고 밝혀 감탄을 자아냈다.

OSEN

현영은 최근 의류 브랜드를 론칭하며 사업에 본격적으로 뛰어들기도 했다. 지난해 하반기 매출이 80억 원을 달성하며 성황을 이루고 있다고.


그는 "여성 의류 사업을 시작했다. 홍익 고객 마인드로 고객의 입장에서 가성비, 가심비는 올리고 사이즈도 55~99까지, 기획부터 디자인에 모델까지 제가 한다"고 자부심을 드러냈다.


이어 사업 롱런을 위한 복안에 대해 "제가 투자해서 공동 대표로 하고 있다"며 의욕을 드러냈다. 그가 이날 입고 온 의상 역시 자신이 운영하는 브랜드의 제품이라고.

OSEN

이처럼 재테크의 교과서로 자리매김하기까지 현영은 철저한 가정교육을 강조했다. 그는 "스무살부터 직접 돈 관리를 했다. 입학금만 부모님이 주셨고 대학 등록금은 다 제가 벌어서 냈다. 대학원도 마찬가지였다"고 말했다.


이에 현영은 "아이랑 같이 화장품 모델을 했는데 모델료가 들어왔을 때 아이 이름으로 주식을 만들어줬다. 핸드폰 어플리케이션도 깔아줬다. 아이도 장의 흐름을 보더라. '우리나라 경기가 좋다', '오늘 많은 분들이 힘들어하시겠네요’라고 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OSEN=연휘선 기자 ​/ moanmie@osen.co.kr

사진=MBC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