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불변의 레전드"..'집사부일체' 엄정화=사부, 슬기로운 싱글생활

byOSEN

OSEN

가수 겸 배우 엄정화가 ‘사부의 위엄’을 과시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집사부일체’에는 엄정화가 사부로 등장해 멤버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많은 선후배 배우, 가수들이 엄정화의 능력을 칭찬해왔고 일부 후배들은 ‘롤모델'로 삼았기 때문이다.


사부 소개에 앞서 이날 ‘집사부일체’ 출신 배우 이상윤이 힌트맨으로 등장했다. 그가 사부에 대한 힌트를 준 것. 이상윤은 영화 ‘오케이 마담’(감독 이철하, 개봉예정)을 통해 엄정화와 연기 호흡을 맞췄다.


그는 “이 분(엄정화)의 매력이 넘쳐서 사랑에 빠질 수 있으니 조심하라”고 했다. 이어 엄정화에 대한 소개가 이어졌고 대배우 이순재부터 김혜수, 그리고 걸그룹 후배들이 엄정화에게 보냈던 찬사가 공개됐다.


이날 이승기는 “상윤이 형이 ‘사부님과 사랑에 빠질 수 있으니 조심하라’고 했다”고 하자, 엄정화는 “그런 걸 조심하지 말아 달라. 막 (사랑에) 빠져줘”라고 웃으면서 화답했다.

OSEN

엄정화는 가수 및 배우 분야에서 모두 인정받아 자신만의 자리를 굳건하게 만들었다. 이날 김동현도 “어릴 때부터 제가 팬이었고 진짜 멋있다고 생각했는데 실제로 처음 보니 소녀 같다”는 소감을 남겼다.


엄정화는 “한국의 마돈나”라는 칭찬에 “너무 고맙다”라고 해맑게 웃으며 인사했다. 부끄럽게 웃은 엄정화는 이어 “이런 말을 들으면 너무 힘이 난다. 앞으로 잘 해서 길이 되주고 싶다”는 의지를 드러났다.


엄정화는 “처음 준비했던 게 음반이었다. 내가 한 연기를 모니터하다가 너무 충격을 받은 적이 있었다. 너무 못해서”라며 “충격 받아 다양한 연기를 해봤다. 연극부터 예능 속 드라마까지 닥치는 대로 다 했다”고 과거를 회상했다. 이에 연기력이 발전했다고.

OSEN

엄정화는 “제가 싱글이다. 갑자기 더블이 될 순 없지만 지금 이 상황을 슬기롭게 지낼 수 있는 싱글 라이프를 나눠볼까 한다”고 오늘의 주제를 전했다. ‘싱글의 법칙’에도 규칙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이른바 ‘슬기로운 싱글생활’을 시작했다.


엄정화는 “연중무휴 시도때도 없이 즐길 것 하나가 있어야 한다”며 “나는 그 중 하나가 음악이다. 그리고 춤이다. 언제든 돈 들지 않고 할 수 있다”고 소개했다. 이날 엄정화는 히트곡 ‘초대’, ‘몰라’의 안무를 선보이며 90년대로 완벽하게 회귀했다.


이날 엄정화는 ‘요가 클래스’를 열었다. “몇 년 전에 어떤 작업을 하다가 정신적으로 힘들어서 공황장애를 느꼈다. ‘내가 숨을 못 쉬고 있구나’라는 느낌이 들었다”며 “너무 괴롭고 힘들어서 요가를 하게 됐다. 숨을 잘 쉬기 위해서 요가를 한다. 빨리 완성하기 위한 욕심은 없고, 매일 조금씩 하다 보면 자세가 되겠지라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날 MC들은 아쉬탕가를 따라하며 엄정화의 삶을 체험했다.

OSEN

엄정화는 “싱글이 좋은 게 옆에서 방해하는 사람이 없다”며 “내가 원할 때 아무 때나 조금씩 조금씩 요가를 하면 된다”고 말했다. 이어 엄정화는 방송 사상 처음으로 집을 공개했다. 이에 “처음 공개하는 거라 너무 떨린다”고 했다.


그녀의 집에 들어서자마자 눈에 띈 것은 반려견 슈퍼. 8개월된 진돗개였다. 엄정화의 집은 화이트와 블랙으로 꾸며져 있었다. 엄정화는 “항상 마당이 있는 집을 원했었는데 이 집은 마당이 있어서 마음에 들었다”고 했다. 엄정화는 “많은 남자들이 온 게 처음이라 신기하다. 어디부터 보여드릴까요?”라고 했다. 집안에 꽃과 나무가 많아서 따뜻한 기운이 넘쳐 흘렀다.


엄정화는 “혼자 살다 보면 귀찮다고 홀대하는데 그러지 말고 스스로를 위해서 작은 것이라도 신경쓰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


​OSEN=김보라 기자 ​/ purplish@osen.co.kr

[사진] '집사부일체'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