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대한외국인

강경준 "♥장신영과 출산後 부부관계 멀어져, 회복 가능할까" 고민

byOSEN

OSEN

강경준이 장신영과 출산후 멀이진 부부관계에 대한 고민을 토로했다.


17일인 오늘 방송된 MBC 에브리원 '대한 외국인'에서 '시골경찰' 특집으로 오대환, 강경준, 신현준이 출연했다.


'시골경찰' 특집으로 오대환, 강경준, 신현준이 출연, 박명수는 강경준에 대해 "아내 사랑에 대한 자료는 많은데 퀴즈에 대한 자료는 없다"며 걱정, 강경준이 "공부 안 했다"며 민망해하자 박명수는 "그럼 오늘 믿을 사람은 신현준 뿐, 최초로 교수님이 떴다"며 기대감을 안겼다.


본격적으로 문제가 시작됐다. 강경준이 출전했고 모두 "에이스이길 바란다"며 소망했다.

전 국민이 응원하는 국민 사랑꾼으로 떠오른 강경준, MC 김용만은 지난 9월 둘째를 득남한 그를 축하했다.


평소 육아를 함께 잘 하는 편인지 묻자 강경준은 "둘째 태어난 그 다음날 바로 뮤지컬 첫 연습에 들어갔다, 거의 집에 못 들어가는 상황이었다"면서 "뮤지컬 연습 끝날 쯤 농구 예능에 들어갔다, 집에 가려고 하면 연습하라고 호출해 정말 미안했다"고 입을 열었다.


그러면서 "요새는 많이 육아하려고 노력하는 편, 미안한 마음이 컸다 3개월 동안 집에 있으니 힘들더라"고 덧붙였다.


특히 육아를 하며 궁금한 점에 대해 있는지 묻자 강경준은 "아이 낳기 전 와이프와 사이가 더 좋았다, 아이 낳으니 부부관계도 그렇다"면서 "원래는 꼭 껴안고 잤는데 이젠 그런게 없게 되더라"며 출산 후 멀어진 부부사이를 어떻게 회복할 수 있는지 물었다.


이에 신현준은 "아이낳고 더 부부사이 좋어져, 아이가 커갈 수록 부부사이에 활력소가 생기는 느낌"이라 했고

박명수는 "더 크면 엄마랑 자겠다고 안방으로 들어오면 아빠가 다른 방에 가게되니까 2-3년 째 각방을 쓴 적 있다"고 말해 폭소를 안겼다.


​[OSEN=김수형 기자] ​/ssu0818@osen.co.kr

[사진] '대한외국인' 방송화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