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개훌륭' 강형욱, 최초로 무릎꿇고 포기 "훈련, 의미없는 환상일 뿐"

byOSEN

OSEN

강형욱이 최초로 훈련 중단이라는 고단수 결정을 내렸음에도 결국 해결점을 찾지 못해 아쉬움을 남겼다.


22일 방송된 KBS 2TV 예능 '개는 훌륭하다'에서 강형욱이 공생할 수 없는 남매견 모습에 안타까움을 표했다.


한 신청자는 반려견 코비의 입질을 고치려 한다며 고민을 전했다. 신청자들은 "가족을 만들어주면 좋지 않을까 생각한다"면서 고민에 빠졌다. 이때, 함께사는 남매견인 담비에게 질투한 코비는 화장실에 숨는 모습도 보였다.


강형욱은 "보호자 행동이 초기에 마음이 들진 않았지만 사실 엄마보호자는 코비보다 코비로 인한 딸의 변화를 좋아하는 것 같다"면서 이해하려 했다.이경규는 "활동량이 많은 강아지를 작은 아파트에서 키우는 건 좀"이라면서 문제를 지적했다.


상담종료 후 강형욱이 출동했다. 심각한 표정을 짓던 강형욱은 강아지를 키운 계기에 대해 딸이 입양을 하게 됐다고 했다. 강형욱은 도시에 사는 개들이 행복하게 살 수 있지만 한 마리도 제대로 키우지 못하는 상황에서 입양만 계속한 상황을 지적했다.

OSEN

강형욱은 "마음이 아프니까 생기는 증상"이라면서 어쩌면 섣부른 입양이 안 좋은 상황을 가져왔다며 안타까운 마음을 전했다. 그럼에도 대화가 없고 교류가 없었던 가족이기에 왜 그랬을지 마음으로 이해가 된다고 해 보호자들을 울컥하게 했다. 그만큼 가족들을 연결해주는 존재였기 때문.


강형욱은 "뭐라도 하자"면서 방법들을 강구했다. 그러면서 엄격한 아버지에 대해 얘기가 나왔고 결국 보호자들은 눈물을 흘렸다. 코비가 미움을 사는 것이 가슴이 찢어졌을 보호자, 그리고 눈치를 보느라 구석으로 숨는 개들을 보며 안타까워했다.


이때, 강아지 코비가 갑자기 달려들었고, 움직이는 코비 소리에 담비가 놀라며 민감함에 반응했다.

강형욱은 "정말 좋지 않은 징후"라면서 "담비 행동이 너무 안타깝다"고 했다. 급기야 담비가 보호자를 코비로 알고 있다는 것.


상황실도 충격의 도가니가 됐다. 강형욱은 "담비는 코비가 보호자기에 우리가 가르칠 수 없다"면서 통제가 되지 않으면 담비도 위험한 견이 될 것이라 염려했다. 강형욱은 "지금 상황에서 훈련이 중요하지 않다"면서 개훌륭 사상 처음으로 긴 상담이될 것이라 했다.

OSEN

공생불가인 남매견에 대해 강형욱은 "담비는 여기에 살면 안 된다"면서 어떤 말도 할 수 없는 속상함을 전했다. 갑자기 무릎을 꿇더니 "담비 혼자 사랑받을 수 있는 곳으로 보내줬으면 좋겠다, 미안해요"라며 담비가 사랑받길 바라는 마음을 전했다. 보호자는 "그건 안 될 것 같다"고 눈물을 흘렸다.


결국 최초로 훈련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보호자는 "충격이었다"면서 가슴이 아프다고 했고, 딸 보호자는 "담비 보내는 건 안 될 것 같다"고 했다. 강형욱은 "왜 도시에서 대책없이 보더콜리 두 마리를 키우는지 소리지르고 싶다. 못 키우는 건 아니지만 키우질 않길 바란다"고 했다.


이후에도 다시 강형욱을 찾은 보호자들은 담비를 포기할 수 없는 안타까운 마음을 전했고, 강형욱은 "최고가 아닌 최선의 방법을 선택하려 한다"면서 코비가 정착할 수 있도록 훈련을 진행할 것이라 했다. 강형욱은 코비와 관계를 쌓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방석훈련을 시작했다. 신뢰감을 쌓기위한 훈련이었다. 하지만 보호자는 훈련에 적극적이지 않는 모습을 보였고, 결국 훈련을 중단했다.


​[OSEN=김수형 기자] ​/ssu0818@osen.co.kr

[사진] '개훌륭' 방송화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