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트롯신이 떴다" 주현미, 딸 임수연 첫 공개… "정용화 사윗감 탐나" 딸 당황

byOSEN

OSEN

주현미가 싱어송라이터로 활동중인 딸 임수연을 공개했다.


24일 방송된 SBS '트롯신이 떴다'에서는 주현미가 싱어송라이터로 활동중인 딸 임수연을 공개하는 동시에 정용화를 사윗감으로 탐내는 모습을 보였다.


이날 주현미는 랜선 강의에 나섰다. 주현미는 '러브레터'를 주제로 이야기를 시작했다. 특히 수강생 중에는 주현미의 막내 딸 임수연이 있어 눈길을 끌었다. 하지만 주현미는 "이런 테크닉을 가르쳐준다는 게 쉽지 않다"라고 설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OSEN

강의를 들은 임수연이 노래를 시작했다. 주현미는 "수연이가 내 노래를 부르는 건 처음이다"라고 말했다. 임수연의 노래를 들은 정용화는 "음색이 똑같다"라고 깜짝 놀랐다. 양세형은 "역시 타고 나는 게 중요한 것 같다"라고 감탄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이날 설운도는 듀엣무대 시작 전 아들 루민과 함께 등장했다. 루민을 본 정용화는 "우리가 데뷔 동기다"라고 말했다. 과거 루민이 아이돌 그룹으로 활동했던 것. 루민은 "아버지에게 트로트를 배웠는데 엄하게 가르쳐주셨다"라고 말했다.


설운도는 "아무래도 걱정이 되긴 한다. 트로트만의 개성을 전수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에 루민은 "꺾기가 중요한 것 같은데 꺾기를 가르쳐주지 않으신다"라고 말했다. 이에 설운도는 "꺾기는 타고 나야한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OSEN

주현미는 막내딸 임수연을 소개했다. 주현미는 "엄마 무대를 도와주겠다고 같이 참여를 해줬다"라고 말했다. 남진은 "엄마보다 더 곱다"라고 말했다. 임수연은 싱어송라이터로 자신의 노래 '봄밤'을 선보여 눈길을 사로 잡았다. 이에 남진은 "그 노래 내가 불러야겠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주현미는 "딸이 본인이 하고 있는 음악 색깔이 있는데 무대로 불러서 미안하다"라고 말했다. 이에 대뜸 설운도가 "정용화라는 가수를 어떻게 생각하나"라고 물었다. 임수연이 쉽게 대답하지 못하자 장윤정은 "엄마가 평소에 사윗감으로 정용화를 탐냈다"라고 말했고 딸 임수연은 당황한 표정을 지어 이에 정용화는 "내 의사는 물어보지 않으시는 건가"라고 말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OSEN=김예솔 기자] ​/hoisoly@osen.co.kr

[사진 : SBS '트롯신이 떴다' 방송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