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편스토랑' 전혜빈, 소녀시대 유리X효연에 요리→결혼 비화 공개.."결혼 전 우울증 앓아"

byOSEN

OSEN

전혜빈이 소녀시대 유리와 효연을 집으로 초대했다.


26일에 방송된 KBS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는 전혜빈이 소녀시대 유리와 효연을 집으로 초대해 각종 육우 요리와 결혼 비화를 전했다.


이날 전혜빈은 소녀시대의 유리와 효연을 초대했다. 전혜빈은 "내가 원래 술에취하면 요리를 잘한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유리는 "예전에 언니가 남미 요리를 해줬는데 그냥 뚝딱 해줬다"라고 말했다.


전혜빈은 버터 샤부샤부를 공개했다. 뜨겁게 달군 돌판에 버터에 샤부샤부를 해 익혀내는 것. 전혜빈은 "고기는 취향대로 익히면 된다"라고 말했다. 전혜빈은 돌판위에 녹은 버터를 붓고 육우을 구워냈다.

OSEN

버터 샤부샤부를 맛 본 효연은 "너무 부드럽다. 버터향이 너무 좋다"라고 말했다. 유리는 엄지 척을 하며 "맛있다. 스테이크에 버터를 입힌 맛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전혜빈은 육우 청양 다짐장을 공개했다. 유리는 "만두 속 고기 같은 느낌이다. 마늘이랑 청양고추를 넣은 것 같다"라고 말했다. 전혜빈은 "청양고추 다짐장이다"라며 육우의 느끼한 맛을 잡기 위한 메뉴를 만든 것. 전혜빈은 "빵에 올려먹어도 맛있고 밥에 비벼먹어도 맛있다"라고 말했다.


육우 청양 다짐장을 맛 본 효연은 "정말 맛있다"라고 말했다. 유리는 "마늘하고 청양고추를 같이 먹고 싶었는데 딱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유리는 "맛이 너무 익숙한데 식감이 이색적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전혜빈은 유리와 효연과 함께 진솔한 이야기를 나눴다. 유리는 "언니 운동하는 걸 많이 따라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전혜빈은 "사실 그땐 내가 우울증에 빠졌던 시기였다. 살을 많이 뺐는데 위험하고 극단적인 행동을 했다"라고 말했다.

OSEN

전혜빈은 "움직이지 않으면 죽는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라며 "결혼 전까지만해도 우울했다. 남편을 만나기 전에 우울증 약을 먹을 정도로 심각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전혜빈은 "뜻밖의 오해나 감당해야 할 것들이 많더라. 그래서 어느 순간 우울한 감정이 찾아왔다"라고 말했다.


전혜빈은 남편을 만난 계기를 이야기했다. 전혜빈은 "친한 동생에게 연락이 왔는데 자길 믿고 소개팅을 해보라고 하더라. 그래서 저녁 먹는 셈 치고 만났다. 남편이 10분 정도 늦었다. 딱 봤는데 너였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전혜빈은 "뭔가 익숙한 얼굴이었다. 뒤에서 후광이 비치는 것 같았다. 그날 말이 너무 잘 통해서 4시간동안 수다를 떨었다. 얼마 되지 않아서 프러포즈를 받았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OSEN=김예솔 기자] ​/hoisoly@osen.co.kr

[사진 : KBS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방송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