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동상이몽2

장신영, "무서워" 子정안 속마음에 '눈물'..강경준 "편한 관계 되고파"

byOSEN

OSEN

동상이몽2

장신영이 아들 정우와 진심 어린 대화를 나누며 눈시울을 붉혔다.


지난 29일 오후 방송된 SBS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에서는 ‘3주년 홈커밍 특집’을 맞아 윤상현♥메이비 부부, 강경준♥장신영 부부가 출연했다.


장신영은 강경준이 전날 늦게 귀가한 문제로 차가운 분위기를 내뿜었다. 이에 강경준은 무릎을 꿇고 장신영에게 미안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신이 육아를 하겠다며, 장신영에게 쇼핑 시간을 줬다.

OSEN

동상이몽2

하지만 강경준은 독박육아로 힘들어했다. 정안이가 오히려 정우를 잘 돌봤고, 강경준은 목욕을 시켜주다가 울리기도 했다.


반면 장신영은 쇼핑을 나가더니 정작 강경준, 정안이의 옷을 구경했다. 이어 장신영은 정안이를 불러 카페에서 대화를 나눴다.


장신영은 사춘기인 정안이에게 “엄마의 얼굴 좀 보고 얘기해”라며 섭섭함을 드러냈다. 정안이는 “어색하다”라며 “게임은 내 하루 중 행복”이라고 말했다.


이에 장신영은 “너 서운했겠다. 게임할 때 엄마가 정우 깬다고 조용히 하라하지 않았나. 속상하지 그럴 때”라고 물었다. 정안이 “조금”이라고 답하자 장신영은 “그 부분은 미안하게 생각한다. 애기 때문에 조금씩 못하는게 생기니까”라고 답했다.


그러다 장신영은 “강경준을 삼촌이라 불렀는데 왜 요새는 호칭을 안부르냐”라고 조심스레 질문을 던졌다. 정안이는 “못부르겠다. 무섭다”라며 삼촌 호칭을 어색해했다. 이를 들은 장신영은 눈물을 흘렸다.


장신영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쿵 하더라”라며 “정안이가 쉽지 않아 무서워하는 것 같다. 정안이가 하고싶은데 못하는 거구나. 천천히 기다려야겠구나 싶었다. 마음이 복잡했다. 애한테 이런 숙제를 주는 것이 미안했다”라고 고백했다.

OSEN

동상이몽2

강경준은 정안이가 자신을 부르는 호칭에 대해 “난 못느꼈다. 부담감을 주고 싶지 않았다. 편한 관계가 되고 싶다”고 바람을 드러냈다.


이후 강경준, 장신영 부부는 정우와 함께 2년 전 결혼식을 올렸던 장소를 다시 찾았다. 비록 두 사람은 정우때문에 정신이 없어 오붓한 시간을 즐길 수는 없었지만, 함께 웃으며 서로의 마음을 재확인했다.


끝으로 강경준은 시청자들에게 "다시 찾아주셔서 감사하다. 부부라는 게 맨날 좋지만은 않더라. 항상 장점을 많이 보려고 노력하는 남편이 되도록 하겠다"라고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OSEN=김은애 기자] ​/misskim321@osen.co.kr

[사진] 동상이몽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