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서정희 딸 서동주 "새 에세이, 자극적 표현 없어…오해 때문에 답답해"

byOSEN

OSEN

서동주 인스타그램

방송인 서정희의 딸 서동주가 에세이 발간을 앞두고 우려되는 마음을 전했다.


서동주는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샌프란시스코 이방인’ 책이 다음 주에 출간되면 알게 되시겠지만, 책 내용은 제 일기인 만큼 자극적이지 않을뿐더러 살해니 뭐니 그런 무서운 단어는 들어가 있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서동주는 “제 블로그를 예전부터 지켜보고 계셨던 분들은 이미 아실테지만, 제 일기엔 감정적이고 강한 표현은 없다. 오히려 그 반대다. 기사가 쓸데없이 자극적으로 난 걸 보고 속상해서 밤새 한숨도 못잔 사람으로서 답답해서 한마디 써본다”고 덧붙였다.


특히 서동주는 “이미 오해는 퍼질만큼 퍼졌겠지만”이라며 ‘눈물이 나네’, ‘차라리 책이 빨리 나오길’이라는 해시태그로 아쉬운 마음을 전했다.


서동주는 오는 7월 6일 자신의 이야기를 담은 에세이를 발간한다. 발간을 약 일주일 앞둔 가운데 책 내용에는 밝히지 않았던 비하인드 스토리가 담겼다고 알려져 화제를 모았지만, 이와 같은 내용이 자극적으로 보도되면서 난처한 상황에 처했다.


한편, 서동주는 현재 한국과 미국을 오가며 변호사와 방송인으로 활동 중이다.


​[OSEN=장우영 기자] ​/elnino8919@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