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바퀴 달린 집

공효진 "사랑이 전부라 생각했던 20대"…싱글라이프 고백→무한먹방

byOSEN

OSEN

공효진이 다양한 매력을 펼쳤다.


2일에 방송된 tvN '바퀴달린 집'에서는 공효진이 싱글라이프에 대한 솔직한 고백부터 먹방까지 선보이며 공블리의 다양한 매력을 드러냈다.


이날 공효진은 성동일, 김희원, 여진구와 이야기를 나누다가 싱글의 삶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다. 공효진은 "20대때 언니들이 사랑에 한 눈 팔지말고 정신차리고 일 열심히 하라고 했다"라며 "그땐 사랑이 전부인 줄 알았는데 지금 보니까 언니들 말이 다 맞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공효진은 "다들 뭣 모를 때 결혼을 하더라. 내 일에 빠져서 정신차리면 다 갔네 싶다. 갔다왔네도 있다"라고 이야기해웃음을 자아냈다.

OSEN

다음 날 아침 성동일과 김희원이 '바퀴 달린 집' 앞에 앉아 이야기를 나눴다. 성동일은 "난 너한테 궁금한 게 있었다. 우리 아내도 입술에 흉터가 있다. 근데 너도 흉터가 있더라"라고 물었다. 이에 김희원은 "어렸을 때 맞았다. 초등학생이었는데 한 대 푹 맞았는데 피가 났다. 바로 같이 병원에 갔다. 바로 꼬맸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희원은 "그 친구랑 지금도 같은 동네 산다. 그 친구 어머니가 지금도 TV에서 날 볼 때마다 어떡하냐고 미안하다고 그러신다. 그럼 나는 괜찮다고 한다. 지금 제일 친한 친구다"라고 말했다. 두 사람은 바람 때문에 급기야 눈물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네 사람은 낚시를 하기 위해 영락리 해변으로 향했다. 성동일은 낚시 포인트를 잡으면서 "여기에 양식장에서 나오는 물이 흐른다. 그 물에 사료가 섞여 나와서 고기들이 많이 모여 있을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OSEN

그러던 중 네 사람은 새끼 돌고래를 발견해 주윌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공효진은 "저기 엄청 많이 모여있다"라고 말했다. 돌고래들은 바위 뒤로 줄지어 이동했다. 성동일은 "왜 저기로 가나"라고 아쉬워했다. 하지만 또 다른 돌고래 떼가 지나가 눈길을 사로 잡았다. 돌고래떼는 새끼 돌고래까지 일렬로 행진하듯 헤엄치며 지나갔다.


성동일은 ""돌고래 보기 힘들다 그러더니 멸치보다 보기 쉽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다른 낚시꾼은 "돌고래 때문에 낚시를 못한다"라고 말했다. 이에 성동일은 "낚시는 포기해야겠다"라고 말했다.


낚시를 포기한 네 사람은 돌고래의 점프를 보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공효진은 "이렇게 가까이에서 본 건 처음이다"라고 말했다. 성동일은 "효진이가 여행와서 제일 밝은 표정을 짓는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OSEN

공효진은 돌고래떼가 지나간 이후에도 자꾸 바다를 돌아봤다. 이에 비해 김희원은 미련도 없이 걸어가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네 사람은 바닷가를 걷다가 제주 해녀들을 만나 성게와 뿔소라를 구경했다. 성동일은 "뿔소라가 전복보다 쫄깃하다고 하더라"라며 뿔소라를 구매했다. 성동일은 뿔소라를 통째로 먹고 맛에 감탄했다. 성동일은 "해삼 싱싱할 때 탱탱한 맛 같다"라고 말했다.


다음으로 네 사람은 시장 투어에 나섰다. 공효진은 시장 입구에서 쫄깃한 찹쌀도넛을 먹으며 "너무 맛있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떡도 맛보고 한 보따리씩 구매했다.


공효진은 시장에서 판매하는 떡볶이를 보고 좋아하며 "어떻게 하나"라고 물었다. 이에 김희원은 "뭘 어떡하냐. 그냥 먹어라"라고 말했다. 결국 공효진은 떡볶이 가게 앞에 의자에 앉아 달걀까지 먹으며 시장 먹방을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OSEN=김예솔 기자] ​/hoisoly@osen.co.kr

[사진] tvN '바퀴달린 집' 방송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