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천안나 "친했던 후배들이 거짓 '학폭' 주장..공황장애+우울증으로 힘들어 법적대응할 것"

byOSEN

OSEN

채널A 예능 '하트 시그널' 시즌3에 출연 중인 비연예인 천안나 씨가 자신의 SNS를 통해 자신은 '학폭'(학교 폭력)과 무관함을 밝히며 법정 대응을 시사했다.


천안나는 6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금 이 순간까지 많은 용기가 필요했다"며 "저의 작은 소망이 있다면 원래 지내던 것처럼 이제는 정신과 치료에 의지하지 않고도 정상적인 일상 생활을 하고 싶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천씨는 "저 또한 마음이 있는 같은 사람으로 봐달라"며 "익명을 앞세워 부디 상처는 그만 주세요. 이곳은 제 개인 계정이므로 2차적인 상처를 방지하기 위해 댓글창은 닫아 놓겠다"고 적었다.


천안나는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학폭 의혹이 제기됐던 지난 3월 초에는 방송 특성상 개인적으로 해명을 할 수 없었다고 털어놓았다. 또 방송을 준비한 제작진, 출연자들을 위해 해명할 시간을 기다렸다는 것.

OSEN

천안나는 “제가 알기로 모든 루머의 시작은 ‘블***’이라는 익명성이 보장된 애플리케이션의 한 글에서 시작됐다”라며 “글쓴이는 제 학교 후배라고 주장하지만 글의 내용 어디에도 본인이 직접 피해를 입은 사실은 없고 그 글은 상식적으로도 이해가 되지 않는 내용을 저에 대한 악의적인 목적을 가지고 자극적으로 과장된 표현으로 쓴 글”이라고 말했다.


이어 천씨는 “대학교 재학 당시 제가 후배들에게 갑질과 욕설, 폭행, 가혹행위를 했고 심지어 저로 인해 한 후배가 자퇴를 했다는 내용까지 있지만 이는 전부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후배라는 이유만으로 누군가를 일방적으로 괴롭힌 사실이 없다"고 했다.


천안나는 “승무원 재직 당시에도 후배들을 괴롭혔고 회사 생활에 문제가 있어서 해고를 당했다는 말 역시 모두 거짓”이라며 "근무할 당시 제가 퇴직하기 전까지도 시기상 저의 위치는 팀의 막내였고, 후배와의 비행이 거의 없었기 때문에 제가 비행 당시 후배를 괴롭혔다는 말은 있을 수가 없는 내용이다”라고 적었다.

OSEN

그러면서 “해당 글의 글쓴이가 거짓으로 학교 폭력과는 관계없이 저를 미워하는 소수 후배들이라는 증거를 갖고 있다. 학교를 다니던 당시 너무 친했던 후배가 그 중 한 명이고, 그 후배의 입에서 저에 대한 자세한 내용들이 말도 안 되는 거짓으로 둔갑돼 처음엔 배신의 충격이 너무 커 정신적으로 견딜 수 없었다”고 말했다.


천안나는 ‘하트시그널’ 시즌3가 3월 25일에 첫 방송했지만 자신은 5월 20일부터 나와 그동안 제대로된 해명을 할 수 없었다고 했다. 가족과 친구들을 위해 일상 생활을 이어가야 했다고. 그녀는 “방송사에서 대신 해명 기사를 내줬고 지인 또한 해명글을 써줬지만 자극적인 내용만 기사화돼 루머만이 사실인양 남았다”고 아쉬워했다.


이어 그녀는 “저는 인터넷상에서 폭력성을 지닌 나쁜 사람이 되어갔고 온 세상 모두가 제 욕을 하는 것만 같아서 평범하게 회사를 다니고 정상적인 생활을 하는 게 불가능했다”며 “매일 악몽에 시달렸고 공황장애와 우울증이 와서 위험한 순간들이 있었다. 큰 트라우마로 인해 사실 현재까지도 치료 중에 있다”고 밝혔다.


천안나는 “학교 후배와 법적으로 만나고 싶지 않았다. 후배들을 의심하고 미워하는 일 자체가 저에겐 너무 큰 고통이었다”며 “모르는 분들이 인스타그램에 찾아와 악플을 달고 익명으로 입에 담지 못 할 내용의 메시지를 보낸다. 이제 제가 할 수 있는 것은 법적 대응 밖에 없는 거 같다. 해당 글의 글쓴이와 관련된 사안을 로펌에 의뢰하고 왔다. 제 개인 SNS와 커뮤니티에서 저와 제 주변을 상처주는 무분별한 악플 역시 이미 증거를 수집했기에 법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트시그널’ 시즌3는 7월 8일 종영할 예정이다.


​[OSEN=김보라 기자] ​/ purplish@osen.co.kr

[사진] 천안나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