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력 끝 단비"..전화위복 잡은 수제냉동돈가스집‥덮죽넙죽 노트필기 '4권' 실화

[핫이슈]by OSEN
OSEN

포항 꿈틀로 편의 솔루션이 재개된 가운데 수제냉동 돈가스집 사장의 놀라운 발전과 모범적인 모습이 감동을 안겼다. 이 분위기에 이어 해초 칼국숫집까지 전화위복을 잡을 수 있을까.


15일 방송된 SBS 예능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포항 꿈틀로 편이 전파를 탔다.


이날 포항 꿈틀로 솔루션이 시작된 가운데, 백종원이 해초 칼국숫집에 대해 생각을 털어놨다. 백종원은 "지역주민에겐 익숙한 특산물이지만 외부인에겐 새롭게 느껴질 것, 해초 해물칼국수에 왜 굳이 냉동을 썼을까 생각했다"면서 "해물이 귀하거나 유통이 쉽지 않으면 냉동이 안전하지만, 죽도시장에서 5분 거리면 싱싱한 해물을 얻어올 수 있다"며 방안들을 생각했다.


백종원은 다른 메뉴를 시식하러 해초 칼국숫집으로 향했다. 백종원이 사장이 요리하는 모습을 보며 "사장님같은 스타일이 한 가지 가르쳐주변 오래 제대로 할 스타일"이라 했다. 이에 사장은 "그건 맞다"며 특유의 웃음소리로 유쾌한 모습을 보였다.


백종원은 "사장님 성격이 좋아서 해물 손질법을 배우면 된다"면서 아귀살이 고급스러운 재료라며 식감좋은 아귀와 국수를 조합할 수 있을지 고민해보라고 했다. 하지만 원가가 중요하니 매출도 계산해보자고 했다. 백종원은 지역 해산물을 활용한 신메뉴 연구를 제안했고 사장은 "이렇게 접목할 건 생각 못했다"며 이를 받아들였다.

OSEN

다음은 수제냉동 돈가스집을 찾아갔다. 돈가스를 하고 싶은지 묻자 사장은 "다른 것도 생각해봤지만 1년 동안 돈가스만 바라보고 수많은 연습과 노력을 했기에 매듭을 짓고 싶다"면서 "지금은 부족하지만 제대로 된 맛있는 돈가스로 손님들에게 맛을 보여주고 싶다"고 말했다.


수제청이 아닌 돈가스를 선택한 상황. 백종원은 "돈가스가 시간도 오래걸리고 홀에 기름 냄새가 환기가 되지 않는다, 돈가스를 만드는 노동도 많이 필요해, 장사 초보인 사장에게 벅찰 수도 있다"고 염려했다.


백종원은 하루 매출을 계산하면서 과감하게 제작진 점심으로 30인분을 결제했다. 도전해보라는 의도였다. 30인분을 만든 소감이 어떨지, 장사를 경험해 본 후 그 결심이 그대로일지 실전 모의고사를 치루자고 했다. 백종원은 "한가지 확실한 건 앞으로 일들의 터닝포인트가 될 것, 갑작스러운 상황은 고려하겠다"면서 "소중한 자양분이 되길 바란다"며 응원했다.


장사 후 사장은 "일이 힘들다기 보다 정성껏 하고싶었는데 그렇게 못 하니까 안 행복하더라"면서 현실에만 안주했던 장사초보였기에 겪어보니 그 자체로도 현실장사가 버거웠다고 했다.

OSEN

사장은 "혼자서 절대적으로 할 수 없단 걸 알았다, 내 맘대로 되는게 없더라"면서 "이런 걸 예상 못한 내가 힘들다, 손님들에게 이렇게 해선 안 되는 건데"라며 눈물, "가능하다면 제가 할 수 있는 다른 거를 가르쳐 주시면 해보고 싶어요"라고 말했다. 이어 미리 준비해 빠르게 나올 수 있는 죽에 대해서 고민을 나눴다.


코로나가 조금 잠잠해진 5월, 백종원이 포항을 방문했다. 백종원은 "포항 첫 촬영 후 코로나19가 심각해져 급하게 포항 촬영 중단해 다른 지역을 했다"면서 최소 인원만 동원해 사장님 응원차 MC팀에선 백종원만 홀로 방문했다고 설명했다.


코로나 19탓에 3개월 반만에 다시 찾은 꿈틀로 골목, 사람은 더욱 줄어들었다. 백종원은 "점심시간인데 사람이 없어 심각하다"면서 안타까워했다.


먼저 백종원이 해초 칼국수집을 찾았고 사장과 극적만남했다. 백종원은 포항의 식재료로 국수와 접목시킬 메뉴를 연구했는지 물었다.


사장은 가자미를 이용한 신메뉴 가자미 비빔국수를 전하며 자신감을 보였다. 이어 신메뉴를 맛보며 "황태 비빔국수보다 낫다"며 놀라워했다. 하지만 잘 비벼지지않는 것이 문제였다. 백종원은 문제 원인은 제대로 국수를 빨지 못했다며 지적하면서 "일단 당장 팔아도 될 메뉴, 가능성100%"라고 평했다.

OSEN

하지만 다른 메뉴는 통과되지 못했고 백종원은 "숙제를 통해 사장의 노력과 도전은 대단하지만 포항에서 고둥과 새우 대신 더 흔한 해물을 생각해보자"며 특색있게 가야한다고 조언, 놀라보게 나아진 해초 칼국숫집을 응원했다.


다음은 수제 냉동 돈가스 집에 도착했다. 백종원은 "코로나19로 매출이 떨어져 멘탈이 깨질까 걱정했다"고 했으나 사장은 "이 기회에 생각도 많이 했다"면서 코로나19를 전화위복 삼은 모습을 보였다. 걱정한다고 되는건 없다고. 백종원은 "포항 분들은 긍정적인 마인드가 있어, 사실 솔루션보다 위로와 응원을 전달하려 방문했다"고 말했다.


사장은 미리 끓여놓아 빨리 완성 가능한 메뉴를 연구했다며 전직이 선생님이기에 요리 경험은 없지만 노트 3권 분량의 자습노트를 꺼냈다. 백종원 레시피로 가득했다. 다양하게 연구한 흔적들에 백종원은 감탄했다. 사장은 "죽이 괜찮다는 한 마디에 두 권 반은 온통 죽에 올인했다"며 두달에 걸쳐 온갖 죽을 연구했다고 했다. 틈틈이 요리 기초공부부터 백가지 훌쩍넘은 메뉴들이 놀라움을 안겼다.


사장은 신메뉴로 덮죽을 만들었다고 했고 시금치 소고기 덮죽과 소라 돌문어 덮죽을 선보였다. 백종원은 "처음듣는 덮죽, 비주얼 대박인데"라면서 눈치를 보더니 사장 몰래 엄지척을 세웠다. 그러면서 "넙죽넙죽 먹겠는 덮죽, 대박 맛있다"며 먹방을 이어갔다.

OSEN

백종원은 "해줄게 없으니까 갑자기 내가 초라해져, 초반에 이 집은 줄게 너무 많았는데"라면서 3개월 반 동안 노력으로 훌륭한 맛을 이뤄내 감동했다. 이어 시금치 소고기 덮죽을 시식하더니 "흠 작은 것이 없다, 정말 내가 사먹겠다"면서 "내가 사먹겠으면 된 것, 동네에서 팔았으면 할 정도"라고 감탄했다. 노력 끝 단비같은 칭찬에 사장이 눈물 흘렸다.


위기 속에서 혼자 묵묵히 희망을 찾은 사장, 덮죽으로 밝게 웃을 수 있을지 모두가 뜨겁게 응원했다.


한편, 예고편에선 7월에 다시 포항 꿈틀로를 찾은 모습이 그려졌다. 위기를 기회로 잡은 사장은 "뭔가를 하면 열심히 정성껏 한다"면 말처럼 노트 4권의 신화를 만들고 있었다. MC들도 "덮죽 소문날 것"이라 응원했다.


역시나 해초 칼국수집도 요리방식 문제를 지적 받았지만 백종원의 역대급 솔루션이 이어졌고, 사장이 "맛있어서 울었다"고 말해 어떤 메뉴를 만들었을지 궁금증을 더했다.


​[OSEN=김수형 기자] ​/ssu0818@osen.co.kr


[사진] '골목식당' 방송화면 캡쳐

2020.07.16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오감만족, 행복충만, 生生라이프!
채널명
OSEN
소개글
오감만족, 행복충만, 生生라이프!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