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김호중 측근 "김호중, '가수 하기 싫다'고 할 만큼 좌절..잘못 없으니 합의無"(인터뷰)

byOSEN

OSEN

[OSEN=김보라 기자] “김호중은 그 흔한 주차딱지 한 번 떼어본 적 없는 사람입니다. 근데 개인의 이익을 위해 그렇게 말도 안 되는 말을 짜깁기 해도 되나요?”


김호중의 최측근인 한 관계자는 17일 오후 OSEN에 “김호중이 ‘가수를 하기 싫다’고 말할 만큼 깊은 슬픔과 좌절에 빠져있다. 방송에서는 최대한 밝은 모습을 보였지만 사실과 다른 보도로 인해 힘들어했다”고 이같이 밝혔다.


김호중과 그의 소속사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는 김호중과 김호중 팬들의 명예를 위협하는 보도 등에 대해 민형사상 조치를 취하겠다고 공식 입장을 전했다.


이날 앞서 OSEN의 단독 보도로 이같은 소식이 알려졌다. 김호중은 법적인 테두리 안에서 군 입대를 연기해왔고 병무청에서도 문제가 없다는 공식 입장을 받았는데, 자신의 도덕성과 인성을 의심하는 듯한 보도에 더 이상 참지 않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형사 고소와 함께 민사소송도 동시에 진행할 예정이다.


이어 이 관계자는 “김호중이 참다 참다 결국 ‘가수 안 하고 싶다’고 하더라. ‘내가 가수를 안 할테니 대중과 팬들에게 진실을 밝히고 싶다’는 말을 해 너무 가슴이 아프고 속상했다”라고 유튜버와 기자를 상대로 고소장을 제출한 이유를 전했다.


한편 김호중은 TV조선 오디션 예능 ‘미스터트롯’을 통해 높은 인기를 얻으며 활발히 활동 중이다.


/ purplish@osen.co.kr


[사진] 생각을 보여주는 엔터테인먼트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