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개훌륭' 강형욱, 안락사 위기 비글犬 훈련 "교육, 보호자로 인해 무너질 수 있어"

byOSEN

OSEN

강형욱이 사람을 물어 안락사 위기를 맞았던 비글 쿠키의 교육에 나섰다.


20일에 방송된 KBS2TV '개는 훌륭하다'에서는 강형욱이 사람을 물고 난폭한 모습을 보여 안락사 권고까지 받았던 비글 쿠키를 만났다.


이날 쿠키의 아빠 보호자는 "방문 교사 선생님이 오셨다. 방에 가둬 뒀는데 잠깐 열린 틈으로 뛰쳐 나갔다. 방문이 닫혀 있으니까 베란다 창문으로 가서 선생님을 물었다"라고 설명했다. 강형욱은 "일반적으로 방문이 닫혀 있으면 포기를 해야하는데 얘는 돌아서 베란다로 가서 공격했다. 마치 뭔가를 찾았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소원은 "원래 겁주려고 하면 물긴 물어도 조절을 하지 않나"라고 물었다. 이에 강형욱은 "한 두번 물었다는 게 아니라는 거다"라고 설명했다. 아빠 보호자는 "병원에 가서 물어봤더니 안락사 밖에 없다고 하더라. 병원에서 그 이야기를 듣고 소고기를 먹인 후 그렇게 하려고 했다. 하지만 도저히 안되겠더라"라고 말하며 눈물을 보였다.

OSEN

이날 강형욱은 쿠키 교육에 나섰다. 강형욱은 "얘는 교육을 할 때 발전할 가능성이 크다. 하지만 수포로 돌아갈 가능성이 크다"라며 "엄마 보호자가 꽤 잘 놀라고 겁을 내시더라. 근데 개들은 그걸 안다. 겁내 하는 보호자가 가장 문제가 크다. 겁내하면서 예뻐하는 보호자가 문제가 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이에 엄마 보호자는 "밤에 퇴근하고 오면 하루종일 혼자 있었으니까 예뻐해줬다"라고 말했다. 온 가족이 쿠키를 예뻐하기만 했다는 것. 이에 강형욱은 "이럴 경우 공격적인 반려견이 된다. 가족들이 예뻐해줬던 수위가 높다. 지배당하기 딱 좋다"라고 조언했다.


이어 강형욱은 "쿠키는 화내는 게 익숙해졌다"라고 말했다. 이에 엄마 보호자는 "쿠키가 갑자기 짖을 때가 있다. 보면 밥 시간이다. 그래서 늦어서 미안하다고 밥을 준다"라고 말했다. 강형욱은 쿠키를 통제하는 훈련을 시작했다. 강형욱은 쿠키가 앉아를 성공하자 간식을 줬다. 하지만 이어 다시 단호한 모습을 보였고 쿠키는 급기야 앉기에 손까지 줘 주위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OSEN

하지만, 강형욱은 쿠키를 두려워 하는 엄마 보호자를 보자 훈련을 중단했다. 강형욱은 상황실로 돌아가서 "열심히 했던 교육들이 한 순간에 무너질 수 있다. 보호자를 탓하는 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강형욱은 "엄마 보호자님만 마음을 다 잡으면 충분히 좋아질 수 있다"라고 말했다.


강형욱은 다시 보호자를 만났다. 강형욱은 "자녀가 물렸고 자녀의 선생님이 물렸다. 마지막 같은 거다. 여기서 안 되면 방법이 없다"라며 "편하게 말씀 드리지만 마지막 기회다"라고 말했다. 이에 엄마 보호자는 "이제 이 악물고 하겠다. 할 수 있다. 사는 동안 쿠키를 행복하게 키우겠다"라고 눈물을 보였다. 이에 강혁욱은 "아마 오늘 하루로 안될거다. 얼마든지 도와드리겠다"라고 말했다.


​[OSEN=김예솔 기자] ​/hoisoly@osen.co.kr

[사진 : KBS2TV '개는 훌륭하다' 방송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