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엄마니까 당연한거야"..'아내의 맛' 함소원진화, 육아 스트레스 폭발→부부 심리 상담

byOSEN

OSEN

'아내의 맛' 함소원, 진화 부부가 육아 문제로 인한 갈등을 좁히지 못하면서 결국 폭발한 가운데, 부부 심리 상담을 진행했다.


지난 21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이른 아침부터 투쁠 한우구이와 제주도 은갈치 구이를 만드는 '워킹맘' 함소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아내의 맛' 함소원은 딸 혜정이를 등원시키기 위해 홀로 아침 밥상을 준비하면서 '워킹맘의 비애'를 드러냈다. 특히 평소 '짠순이'로 소문난 함소원이 고급 재료를 사용하자 '아내의 맛' 출연진은 놀랐다. 이에 함소원은 "혜정이는 먹인다"면서 남다른 딸사랑을 전했다.


'아내의 맛' 함소원은 "일주일 내내 바쁘다"며 7일 모두 꽉 찬 스케줄을 공개했다. 매니저도 없이 쉴 틈 없이 고군분투하고 있는 함소원은 "홈쇼핑은 새벽 4시 스탠바이다. 생방송이기 때문에 일주일에 두 번 정도는 새벽에 일어난다. 연예 프로그램 스케줄이 최근 추가됐다. 다음날에는 '아내의 맛' 스튜디오 촬영도 있다"고 말했다.


이후 '아내의 맛' 함소원은 우여곡절 끝에 혜정이를 등원시켰고, 본인도 일터에 나가면서 진화에게 "TV가 고장나서 고쳐야 한다. 혜정이 치과도 갔다와야 한다"고 부탁했다. 이에 진화는 서툰 한국어 실력에도 불구하고 TV A/S 상담사와 통화를 진행, 무사히 TV를 수리하는데 성공했다.


하지만 문제는 치과 진료였다. 진화는 혜정이와 치과를 가지 못했고 이 사실을 나중에 알게된 함소원은 진화에게 화를 냈다. 결국 스케줄을 모두 마무리한 뒤 본인이 치과를 예약한 함소원은 지친 몸을 이끌고 진화, 혜정이와 치과를 방문했다. 오늘만큼은 도저히 자신이 육아를 할 수 없다고 생각한 함소원은 쉬는 날인데도 베이비시터에게 전화를 걸어 SOS를 요청했다.

OSEN

특히 함소원은 '워킹맘'의 고충을 이해해주지 못함은 물론, 다소 이기적인 모습을 보인 진화에게 서운함을 토로하면서 "내가 애를 안고 있으면 도와줘야지. 왜 매번 생각을 못해? 치과 예약 하는 사람도 나고, 애 안는 것도 나다. 한 번이라도 내 생각 해본 적 있냐"고 화를 냈다. 이에 진화는 "애 엄마니까 당연한거야"라며 덩달아 목소리를 높였고, 함소원은 "혜정이 아침에 머리는 누가 했어? 밥은 누가 먹였어?"라며 자신의 힘든 점을 털어놨다.


또한 함소원은 "혼자만 너무 힘들다고 얘기하지 마. 난 큰소리 낸 적 없어. 당신은 항상 소리 질러"라는 진화의 말에 "그래 얘기하지 말자"며 대화를 거부했다. 진화는 함소원의 뒷모습을 바라보며 "누구는 짜증 안 나나"라고 말했다.


두 사람의 육아 스트레스가 계속되자 함소원, 진화 부부는 부부 심리 상담 센터를 찾았다. 함소원은 "늦게 결혼한 것에 있어서 후회한 적은 없다. 그런데 '요즘 내가 실수를 했나?'라는 생각을 했다. 나이 차이가 많이 나다보니까 체력적으로 한계가 너무 느껴졌다. 욕심만큼 몸이 따라주지 않는다"고 고백했다. 함소원은 "남편 진화가 나보다 어리다보니까 내가 이 가정을 정리하고 결정해야 된다는 압박이 있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에 상담사는 함소원에게 솔루션을 제안했다. 그는 "본인을 돌볼 줄 알아야 한다. 너무 나를 돌보지 않고 앞만 보고 가는 것 같다. 내가 살아야 다른 사람도 살릴 수 있다. 내 살 길을 내 스스로 찾아야 한다. 본인에게도 돈과 시간을 투자할 줄 알아야 한다. 시간 낭비처럼 보이는 일을 하세요"라며 함소원을 다독였다.

OSEN

이어 '아내의 맛'에는 '연애의 맛' 시즌1을 통해 전 국민의 설렘 지수를 높였던 이필모, 서수연 부부가 등장했다. 11개월 아들 담호와 함께 2년차 부부의 현실 공감 일상을 선보인 이필모, 서수연 부부는 '연애의 맛'을 통해 처음 만났던 순간부터 5개월 만에 백년가약을 맺은 순간들을 회상했다. 또한 이필모, 서수연 부부는 두 사람과 똑 닮은 아들 이담호를 최초로 공개하면서 '아내의 맛' 시청자들에게 반가움을 안겼다.


이날 서수연은 '아내의 맛' 스튜디오를 찾아 이필모의 섬세함을 자랑하기도 했다. 서수연은 이필모가 남편감으로 급부상한 계기에 대해 "딱 한 가지가 아니다. 만날 때마다 계속 쌓였다. 인물도 봤다"며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특히 서수연은 "얼굴은 날 닮았는데 성격은 아빠를 닮았다"며 아들 이담호의 우월한 비주얼을 자랑했다. 실제로 이필모, 서수연 아들 이담호는 키와 몸무게가 상위 1%에 속하는 슈퍼 우량아라고.


'아내의 맛' 이필모는 기상과 동시에 아들 이담호의 기저귀를 갈아주면서 '육아 만렙'의 면모를 과시했다. 이필모는 비록 몇개월 전 만해도 아들 이담호가 울면 식은땀을 흘리며 당황한 태도를 보였었지만, 이내 금세 육아에 적응한 모습을 드러내며 '프로 아빠'의 입지를 굳혔다. 서수연은 "육아의 대부분을 이필모가 전담하고 있다. 기저귀도 갈고 목욕도 시킨다"고 덧붙였다.

OSEN

'아내의 맛' 이필모, 서수연 부부는 아들 담호를 재우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와인을 마시며 둘째 계획을 갖기로 한 것. 이필모는 "두 살 터울이 딱이다. 둘째는 딸이었으면 좋겠다. 오늘이 적기다. 괜찮겠어?"라며 서수연과 둘째 계획에 열을 올렸다. 하지만 평소 오후 8시에 자던 담호가 잠을 자지 않자 이필모, 서수연은 집 안의 불을 끄거나 우유를 배불리 먹이면서 '둘째 만들기 프로젝트'에 힘을 더했다. 그러면서 서수연은 "이필모의 꿈은 다섯 남매다. 퇴근 후 집 문을 열었을 때 아이들이 다같이 달려나오는 그림을 원하는 것 같다"며 자신들의 2세 계획을 언급했다.


'아내의 맛' 이필모, 서수연은 아들 담호가 쉽게 잠에 빠지지 않자 아쉬워하면서도 담호를 침대에 눕힌 뒤 안방에서 와인을 마시기 시작했다. 이필모는 눈을 똘망똘망하게 뜨고 있는 담호를 바라보며 "담호야 빨리 자라. 할 일이 많단다"라며 유쾌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OSEN=이승훈 기자] ​/seunghun@osen.co.kr


[사진] TV조선 '아내의 맛'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