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쯔양, 결국 은퇴선언 “허위사실 댓글에 지쳐 방송 그만두겠다..절대 안 돌아와”

byOSEN

OSEN

먹방 유튜버 쯔양이 뒷광고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결국 은퇴를 선언했다.


쯔양은 6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유튜브 방송을 끝마치도록 하겠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에서 쯔양은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광고 건에 대해 말씀드리겠다. 나는 방송 극 초반 몇 개 영상에 광고표기를 하지 않았다. 이는 명백하게 잘못한 바이며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내가 방송을 처음 시작한 후 짧은 기간 동안 유튜브 관련 지침에 대해 무지하여 지키지 못했다. 이는 유튜브를 시작하면서 좀 더 자세히 공부하지 못했던 제 잘못”이라며 “ 다만 해당논란이 터지고 나서 이제서야 이야기하는 것이 아닌 초반에 나온 영사처럼 예전에 유튜브를 통해 말씀드맀고 아프리카 방송으로도 여러번 말씀드린 적이 있다. 이때 제대로된 사과를 하지 않은 것 또한 내 잘못입니다. 만약 이 부분에 대한 문제가 발생할 경우 어떤 책임이라도 지겠습니다”고 했다.

OSEN

그러면서 뒷광고에 대해 “나는 아까 전에 말씀드렸던 초반 몇 개의 영상을 제외하고 뒷광고를 절대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쯔양은 “9월 1일 법안이 변경되기 전 추천 보증 등에 관한 표시 광고 심사지침에 따라 영상 더보기란 상단에 표기했고 광고표기를 하지 않는 등 논란이 일어난 후 영상을 수정, 과대 과장 광고 등을 전혀 한 적이 없으면 의심 되고 있는 필라, 주스, 지프, 욕지도 등에 대해 어떠한 보상도 반은 적이 없다. 또한 탈세를 저지른 적은 단 한 번도 없다”고 밝혔다.


특히 쯔양은 “내가 초반에 저지른 잘못이 없어지는 건 아니라는 것을 알고 있다. 이에 대해 책임질 것이며 앞으로 유튜버 등 모든 방송 활동을 그만두겠다”고 은퇴하겠다고 했다.

OSEN

이어 “내가 방송을 그만 두는 이유는 처음 방송을 시작했을 시기 무지하여 짧은 기간 동안 몇 개의 영상에 광고 표기를 법을 제대로 지키지 못한 것도 있지만 이 부분에 대해서 예전에 사실대로 말씀드린 바가 있고 그 뒤로는 정말 오랫동안 광고표기 법에 대한 사항을 준수하며 시청자 분들을 기만하지 않고 정말 한 점 부끄러움 없이 방송을 해왔다고 맹세한다”고 했다.


쯔양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내가 저지른 잘못에 대해 질타가 아닌 ‘몰래 계속 뒷광고를 해왔다’, ‘광고가 아닌 영상임에도 이건 무조건 광고다’, ‘탈세를 했다’, ‘사기꾼’ 이라는 등 허위사실이 퍼져나가는 댓글문화에 지쳐 더앞으로 더 이상의 방송활동을 하고 싶지 않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쯔양은 영상 외에 댓글을 통해 “무조건 돌아온다고 하시는 분들께 : 절대 돌아오지 않을것이니 걱정하지 않으셔도 됩니다”라고 분명히 했다.


​[OSEN=강서정 기자] ​/kangsj@osen.co.kr


[사진] 영상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