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라디오스타

스테파니, 23살 차이 '♥'브래디 앤더슨 명품근육 영상 공개…"옷 잘 안 입고 다녀"

byOSEN

OSEN

스테파니가 연인 브래디 앤더슨의 영상을 공개했다.


5일에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새 출발 드림팀!’ 특집으로 이혜영, 김호중, 스테파니, 소연이 출연한 가운데 스테파니가 23살 연상의 연인 브래디 앤더슨의 영상을 공개했다.


스테파니는 "남자친구를 처음 만났을 때 구단의 부회장이었고 나는 LA에서 발레리나로 활동하고 있었다. 처음엔 나이 차이를 몰랐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스테파니는 "저희 엄마랑 4살 차이 난다. 남자친구랑 8년 정도 친구로 지냈다"라고 말했다.


스테파니는 "오랜만에 만났을 때 말다툼을 했다. 나는 발레 부심이 있고 남자친구는 야구 부심이 있다. 나는 운동하다가 다치면 바로 얼음찜질을 했다. 근데 남자친구는 이게 과학적으로 증명이 안됐다고 하더라. 자꾸 증명을 해보라고 했다"라고 말했다.

OSEN

이어 스테파니는 "점점 더 목소리가 높아지게 됐다. 근데 남자친구가 '남자친구가 메이저리거 였으면 말을 좀 들어라'라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스테파니는 "그때 우리가 사귄다는 걸 알게 됐다. 짜증은 났는데 기분은 좋았다. 사귀자고 정한 정확한 날짜가 없으니 싸운 날부터 1일이라고 하고 올해 초부터 사귀었다고 했다"라고 말했다.


스테파니는 "남자친구가 워낙 관리를 잘 한다. 술, 담배도 안하고 진통제, 감기약도 안 먹는다. 되게 엉뚱하다. 내가 진지한 편인데 그 분은 거의 다 조크다"라고 말했다. 이어 스테파니는 "미식축구 모자를 선물 받았는데 그게 기분이 좋은지 계속 쓰고 다니더라"라고 말했다. 이날 스테파니는 남자친구의 운동 영상을 공개해 주위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스테파니는 "한국인이든 미국인이든 '라떼는 말이야'가 있다. 내가 메이저리거때는 말이야라는 말을 자주 한다"라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이어 스테파니는 "남자친구가 돈을 많이 안 쓴다. 옷도 잘 안 산다. 사실 옷도 안 입고 다닌다. 나는 추운걸 싫어해서 항상 두껍게 입는데 왜 이렇게 에스키모처럼 다니냐고 한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OSEN

또, 스테파니는 같은 천상지희의 멤버인 린아 결혼식에서 눈물로 주목을 받았던 이야기를 전했다. 스테파니는 "언니랑 8년 정도 같이 살았다. 정말 기분이 이상하더라. 부모님도 안 우시는데 정말 곡소리 나게 울었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구라는 "린아씨 남편이 장승조다. 예전에 라스에 나왔다는데 거의 주목을 못 받았다. 다시 한 번 나와달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스테파니는 "김국진, 김구라 오빠와 베프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구라는 "김민종씨랑 친해서 잘 안다"라고 말했다. 스테파니는 "김구라 오빠가 연애중이라는 걸 먼저 눈치챘다. 문자를 씹기 시작하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OSEN

이어 스테파니는 "공연을 하면 항상 내가 표를 보낸다. 항상 혼자 공연을 보러 오셨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구라는 "누구랑 갈 사람이 없었다. 서장훈이랑 같이 가려고 했는데 서장훈은 스케줄이 있다더라"라고 말했다. 스테파니는 "여자친구 생기셨냐고 물어봤더니 문자를 안 읽었다. 1이 안 없어지더라"라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스테파니는 "김국진 오빠랑은 고명환 오빠랑 골프를 많이 쳤다"리며 "국진 오빠가 빵을 만드는 프로그램을 했는데 거기 게스트로 내가 나갔다. 스텝들이 깜짝 놀라더라"라고 말했다. 이에 김구라는 "브래디 앤더슨과 연애한다는 얘길 듣고 정말 잘됐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이에 스테파니는 "근데 연락 한 통 없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OSEN=김예솔 기자] ​/hoisoly@osen.co.kr

[사진 : MBC '라디오스타' 방송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