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강성훈, 여고생에 욕설 시비?"악의적 루머, 고소장 접수"

byOSEN

OSEN

OSEN DB.

그룹 젝스키스 출신 가수 강성훈이 여고생을 밀치고 욕설을 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사실무근이라는 입장과 함께 오늘(13일) 고소장을 접수했다. 강성훈은 이 같은 사실을 직접 밝히며 허위사실 유포를 묵과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강성훈은 13일 오후 자신의 SNS를 통해 여고생과 욕설 시비 의혹에 대한 공식입장을 직접 밝히며 고소장을 접수했다고 알렸다. 강성훈은 직접 접수한 고소장의 일부를 사진을 찍어 함께 공개하기도 했다.


앞서 지난 1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동네에서 강성훈과 부딪혔다가 심한 욕설을 듣고 밀침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내용의 글이 게재됐다.


해당 글쓴이는 강성훈과 같은 동네 주민인 18살 여고생이라며, 분리수거를 하러 나갔다가 실수로 부딪혔고 강성훈이 들고 있던 게 다 떨어지자 화를 냈다고 적었다. 자신이 원인을 제공했기에 서너 번 정도 사과를 했지만 강성훈이 여전히 화난 얼굴로 세게 밀쳐 손자국이 남았다고 주장했다.

OSEN

[OSEN=최규한 기자]가수 강성훈이 쇼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하고 있다./dreamer@osen.co.kr

또 해당 일을 친구와 통화하면서 이야기하는 걸 강성훈이 들었고, 심한 욕설을 들었다고 덧붙이며, “무서워서 고개 푹 숙이고 눈 피하고 죄송하다 했는데 강성훈이 내 턱에 손가락을 대고 내 고개를 확 돌리더니 니가 뭘 잘못했는지 아냐고 했다”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사과를 했음에도 손자국을 남기고 넘어지기 일보 직전까지 갈 만큼 세게 밀치는 건 도를 넘은 것이라고 덧붙였다.


해당 글이 온라인을 통해 퍼지면서 논란이 불거지기 시작했고, 이에 대해서 강성훈 측 관계자는 이날 OSEN을 통해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 관계자는 OSEN에 “해당 커뮤니티 글을 확인했는데 절대 사실이 아니다. 사실무근이다. 법적대응까지 고려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OSEN 단독 보도)


이후 결국 강성훈이 직접 사태 수습에 나선 것. 강성훈은 “최근 커뮤니티에 올라온 저에 대한 글은 단언컨대 절대 사실무근이며, 금일 고소장을 접수했다. 그동안 이런 식의 근거 없는 허위사실이 악의적으로 유포돼 왔으나 더는 묵과할 수 없는 수준이라 판단하여 앞으로는 이에 대해 선처 없이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고 직접 입장을 밝혔다.

OSEN

그러면서 “항상 저를 지켜봐 주시며 응원해주시는 모든 분께 감사함을 잊지 않고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열심히 지내고 있습니다. 더 나은 모습을 보여드리도록 항상 노력하겠다”라고 덧붙였다.


강성훈이 직접 고소장 접수 사실을 밝히며 대응에 나선 만큼, 그가 주장하는 결백을 밝히고 논란을 잠재울지 관심이 모아진다.


​[OSEN=박소영, 선미경 기자] ​seon@osen.co.kr

[사진]강성훈 SNS